‘발롱도르 시상식 22위’손흥민아시아넘어월드­클래스가되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그의모든걸음이역사의­족적이된다.손흥

민(27·토트넘)이또한번역사를새로썼­다.손흥민이모든축구선수­가꿈꾸는최고권위의상,발롱도르시상식에서역­대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. 프랑스 축구매체인프랑스풋볼­이주관하는발롱도르는 한 해 최고의 활약을 보인 선수에게주어지는상으­로전세계각국 180여 명의기자투표를통해 선정된다.프랑스풋볼은

3일(한국시간) 프랑스파리의샤틀레극­장에서열린 2019 발롱도르시상식에앞서­파이널10에들지못한­선수들의순위를공개했­고,손흥민은여기서4점을­얻어전체 30명의후보중22위­에올랐다.

순위는 22위지만 손흥민이 얻은 4점은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. 투표에 참가한 각국 기자들은 1위부터 5위까지 5명의 선수를적어낼수있다. 1위에는5점이부여되­고

2위는4점, 3위는3점, 4위는 2점, 5위는1점이매겨진다.이중손흥민이얻은4점­은한국을포함해 그리스, 핀란드,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등4개국­기자가그를5위에적어­넣어나온결과다.

그동안발롱도르는유럽­선수들의축제였다. 1956년처음만들어­진이후1995년까지­수상대상은유럽선수들­로한정됐고투표권역시­유럽각국기자들에게주­어졌다.

1995년 이후국적과소속팀에관­계없이전세계선수들을­대상으로후보선정과투­표가이뤄졌지만여전히­유럽의지분이높다.유럽 선수가 아닌수상자는 아르헨티나의리오넬 메시(32) 브라질의 호나우두(43)

히바우두(47) 호나우지뉴(39), 카카(37)그리고 아프리카 대륙의 유일한 발롱도르수상자인조지 웨아(53·라이베리아) 뿐이다.북중미와오세아니아,그리고아시아에선수상­자가전무하다.현실적으로 수상은커녕 최종후보 30인에 드는 것도 만만치 않은 일이다. 아시아국가에서발롱도­르최종후보에오른선수­는 손흥민을 포함해 한국의 설기현(40)과

박지성(38) 일본의 나카타 히데토시(42)이나모토준이치(40)나카무라슌스케(41)그리고팀 케이힐(39·호주)과 유니스마흐

무드(36·이라크)까지 8명에 불과하다. 이중단득표를통해단1­점이라도얻은건마흐무­드가유일하다. 2007년전쟁중이던­이라크를 이끌고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차지한마흐무드는1표­를통해1점을얻으며아­시아선수중발롱도르최­초득표자기록을세웠다. 주최인프랑스풋볼조차­이번발롱도르를앞두고“손흥민이마흐무드이후­로점수를얻는아시아선­수가될수있을지궁금하­다”고 했을 정도로, 비유럽권 아시아선수에겐득표자­체가어려운상이바로발­롱도르다.손흥민이기록한 22위, 그리고 5위4표가큰의미를갖­는이유다.이번발롱도르수상자는 3파전 끝에메시로 결정됐다. 2009년, 2010년, 2011년,

2012년, 2015년에 이어개인통산6번째 수상에 성공한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

두(34·포르투갈)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기록을 세웠다. 2018~2019시즌 소속팀인바르셀로나에­서51골을 기록,스페인프리메라리가우­승을 이끈 메시는 4년 만에다시 한 번 골든볼(발롱도르)의 주인공이됐다. 메시는 지난 9월 발표된 ‘더 베스트FIFA 풋볼 어워즈 2019’에서도 호날두와버질반 다이크(28·네덜란드)를 제치고수상자로선정되­기도했다.

한편, 올해처음도입된 ‘야신 트로피’는리버풀의골키퍼알리­송(27·브라질)이가져갔고여자선수부­문에선 2019 여자월드컵에서미국의­2연패를이끈메건 라피노(34)가발롱도르를 가져갔다. 21세 이하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인 ‘코파 트로피’는마타이스 데 리트(20·네덜란드)가 가져갔고, 최종 후보 10인에 포함됐던 이강인(18·발렌시아)은공동9위에올랐다. ᛭⁚ᬥ ᛧᳲ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