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흙수저영화g는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

틈새조차이변은없었다.역시‘겨울왕국’,역시흥행이다. 수익외그어떤것도눈치­보지않는극장들은비수­기시즌을살려낸영화에­어화둥둥있는스크린을­있는그대로활짝열어줬­다.독점율 88%? 100% 도배하고싶은것을그나­마꾹참고있을법한속내­다.영화 ‘겨울왕국2’가 개봉 2주차 1000만카운트다운­에돌입했다.전편보다배이상은빠른­속도로마블히어로물도­부럽지않은 기록이다. 개봉 전부터 초겨울 스크린은‘겨울왕국2’가점령할것이라예상됐­고예상은전혀빗나가지 않았다.관계자들은“생각보다 더빠른추이가새삼놀라­울뿐

‘겨울왕국2’의흥행과극장들의올인­자체를 누가 의심했을까 싶다”고 덤덤한 반응을전했다.

하지만 인지를 하고 있었더라도 속상한마음 자체를 부정할수는 없다. 특히 동시기개봉한작은영화­들은명함조차제대로내­밀어보지못한채극장한­켠에서쓸쓸하게상영되­고있다.한관계자는“‘겨울왕국

2’는 흥행을 할만한 작품이고, 할 수 밖에없는작품이기에미­워하기도 힘들다. 다만이를너무나당연하­게생각하며배부터불리­려는 극장들의 행태는 꽤 아쉽다”고 토로했다.

‘겨울왕국2’는1000만돌파를앞­두고독과점논란에휩싸­였다.개봉초반부터꾸준히제­기된문제였지만연이은­매진과관객들의맹목적­애정에작은목소리들은­묻혔다.여전히‘계란으로바위치기’성격이강하지만첫주에­비해비난과지적의움직­임이조금더눈에띄는것­은사실.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위한영화­인대책위(이하 반독과점영대위)는 기자회견을통해“다양성이심각하게침해­받는 것은 지양돼야 한다. 규제와 지원을 병행하는 영화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”고주장했고,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월디즈

TV조선 ‘내일은 미스터트롯’이 철통보안속에녹화를진­행하고있다.

가요관계자에따르면지­난달녹화를시작한 ‘내일은 미스터트롯(이하 미스터트롯)’은오디션을치르는가수­및출연진,제작진외에녹화장에들­어오지못하게하는것으­로알려졌다.스포일러때문이다.경연결과등프로그램과­관련된정보가방송전니­컴퍼니코리아를 ‘독과점 금지법 위반’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는 초강수를뒀다.

‘겨울왕국2’ 독과점이슈는단순히 ‘겨

울왕국2’만을향한화살이아니다.오랜시간마블등‘따놓은흥행’이라일컬어진할리우드­대작들이개봉시즌마다­아무렇지않게스크린싹­쓸이를감행했던것이쌓­이고쌓여터진 불만이다. 일부관객들은“국내대작들의독과점도­만만치않다”며쉴드를치고있지만솔­직히외화에비견할수있­는수치는아니다.또한대부분성수기를노­리는국내영화들은단독­개봉을할수없는구조로­웬만하면경쟁작이있기­마련이다.다만어차피성공이눈에­보이는외화들의 안전한(?) 흥행레이스를 위해, 혹은무조건피하기위해­대적이될만한작품을내­놓지않은국내배급사들­의결정도스크린독과점­에일조를한것이라볼수 있다. 수익구조와시장논리에­의해이뤄지는악순환은­연결고리가얽히고설키­면설켰지쉽게풀어질리­없다.

한 제작사 관계자는 “최근 제작되는 대작들은계약단계에서­아예개봉시즌까지정해­두는 경우가 많다. 당연히 여름, 겨울또는명절성수기다.비수기에대작을개봉하­지않으려는풍토는뜯어­고치기힘들다.돈 벌고 싶은건 배급사, 극장 뿐만 아니라영화와 얽힌 모든 이들의 바람 아닐까”라고귀띔했다.

이어“따지고보면디즈니는 ‘알라딘’에이어‘겨울왕국2’까지비수기 1000만 돌파를 성공시켰다. ‘아쉽고 서러우면 디즈니

유출되는것을막기위해­매니저등스태프가녹화­현장에들어오는걸막고­있다. MBC ‘나는가수다’때도제작진이사전에경­연결과가유출되는것을­막기위해노력했지만,스포일러때문에출연진­스태프를 못들어오게한 적은 없었다. 시즌1 ‘내일은미스트롯’으로화제성을모은뒤스­포일러를막기위해과도­한방침을내걸었다같은 영화를 만들라’는 이야기가 괜히 나오는것도아니다.매번보릿고개를넘겨야­했던극장들입장에서는­밥을떠먹여준영화들이­다.기다리면기다렸지어떻­게싫어할수 있겠나. 국내영화는 5월 개봉한 ‘기생충’이유일무이이례성을끌­어안은작품이됐다”고덧붙였다.

수많은공식적이유와핑­계를구구절절내놓지만­얄미울수밖에없는대형­배급사및극장들에대한­비난은모두가인지하고­감안한다.이러한상황에서오로지­관객과의만남을목표로­과감하게개봉을추진한­작은영화들의고군분투­는이를아는이들에게는­안타까움과더불어무조­건적인응원을부른다.

개봉을 했는지 조차, 아니 이런 영화가있었는지조차모­르는관객들이상당수겠­지만 ‘겨울왕국2’의뒤편에는의미있는영­화들이꽤포진돼있다.힘도있고,평도좋지만극장들이대­놓고외면하면서관객들­은 외면할 기회조차 부여받지 못했다. 한영화관계자는 “어차피 망할 영화, 망해도되는영화라고인­식되는것,그것을받아들이고 결국 체념하게 되는 것이 더 슬프다”고털어놨다.

이영애의 14년만 스크린복귀작으로주목­받은‘나를찾아줘’는‘겨울왕국2’와동시기개봉을했다는­것만으로도박수받아마­땅하다.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을 찍고 있음에도 수치는 아쉽다. 조은지·박용우의 ‘카센타’, 이유영·강신일의 ‘집이야기’역시외로운싸움중이고, 12월초부터줄줄이개­봉할 ‘감쪽같은 그녀’ ‘속물들’등도작품의크기를떠나­걱정이많다.관계자는 “예전에는 대작 한 편이 있으면틈새시장을노려­묻어가는기생정도는가­능했는데요즘엔그조차­할수 없다. 억측이고자폭이겠지만­극장들이나서서‘관한두개열어줄테니까­먹고떨어져라’라고말하는듯한느낌도­든다”며“볼만한영화가 ‘겨울왕국2’ 밖에없다기보다는볼수­있는 영화가 ‘겨울왕국2’ 밖에 없는 것이맞다”고강조했다.는반응을얻고있다.

‘내일은 미스트롯’의 남자 가수 버전인‘미스터트롯’엔DJ DOC김창열, NRG천명훈, Y2K 고재근,노지훈등기성가수들도­경연에참가하는것으로­알려졌다.심사위원으로가수 장윤정, 김준수, 노사연, 이무송, 신지와 작곡가 조영수 등이 출연한다.첫방송은내년1월2일. ᛭ᱠᵷ ᛧᳲ

‐ᵷᱩᛧᳲ

ᱠΐ៴ᮜ

ᬇᱩ ᰜដ᥀ ᘹᢇᷩ ᬡᲥ ᮦដ᳝ ῏ ᱩ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