빠르게과열된투수FA­시장RYU를위한멍석­은깔렸다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배중현기자

콜·스트라스버그메가톤급­계약메이저리그‘투수’ FA(프리에이전트)시장이빠르게과열됐다. 류현진(32·전 LA다저스)을위한멍석이제대로깔­렸다.

11일(한국시간) 메이저리그 역사가 새롭게쓰였다.

투수 FA 최대어로손꼽히던게릿 콜(29)이뉴욕양키스와9년,총액3억2400만달­러

(3846억원)에 계약했다. 계약 기간과 총액모두역대투수부문­최고조건이다.투수로는불가능으로여­겨졌던9년계약을받아­냈고사상첫 총액 3억 달러계약까지 돌파했다.연평균받게될3600­만달러(427억원)는메이저리그 전체 선수 중 1위다. 말 그대로메가톤급계약이­다.

눈여겨볼 부분은 계약 시점이다. 윈터미팅 기간에 마무리했다. 구단 고위관계자와에이전트­등이한자리에모이는윈­터미팅은‘만남의장’이다.이번겨울에는지난9일­부

투수FA 1·2·3위모두대박계약

4위류현진도보라스쇼기대터 닷새 일정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진행 중이다. 활발한선수이동이벌어­지지만최근FA대형계­약이성사되는경우는드­물었다.

대부분 서로의 조건을 확인하는 선에서머물렀다.이후물밑협상끝에1,2월성과가수면 위로 떠올랐다. 2018시즌 뒤 FA 계약으로 3억3000만 달러(3917억원) 빅딜을끌어낸브라이스­하퍼(27·필라델피아)의계약은올해3월1일­에가서야확정됐다.

ᴝᮦᴸ ᛧᳲ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