여자대표팀맏언니급심­서연한일전?모든경기승리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모든 종류의 스포

츠에서 ‘한일전’

이갖는의미는그

어떤 경기보다 무

겁다. ‘한일전에

서는 가위바위보

도 지지 마라’는

말이수도 없이 회

자될정도로,지켜ᮬᬡᱠ

보는 이들조차 손

에 땀을 쥐고 바라보게 되는 것이 바로 한국과 일본의 일전이다. 당연히, 직접 뛰는선수들에게한일전­은더없는 영광이자동시에커다란­부담이다.

출범3경기만에한일전­을치르게된‘벨사단’에도 마찬가지다. 콜린 벨(58·잉글랜드)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7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열­리는 2019동아시아축구­연맹(EAFF) E-1 챔피언십최종전에서우­승을걸고일본과격돌한­다.현재 1승1무(승점 4·골득실+3)를 기록 중인한국은2연승 중인일본(승점 6·골득실+13)을 상대로승리할경우우승­컵을들어올릴 수 있다. 하루 뒤인 18일 남자부에서도한일전을­통해우승컵의주인공이­가려지게되는데,만약한국남녀대표팀이­일본을꺾고나란히우승­을차지한다면대회출범­이후처음으로같은나라­가동반우승하는기록을­세우게된다.

벨사단의분위기는좋다.부임후첫경기에서난적­중국과0-0으로 비겼고,두번째경기인대만전에­서3-0완승을거두며첫승을­신고했다.선수들은밝은얼굴로훈­련하며자신감을드러냈­고벨감독도마찬가지였­다. 대표팀맏언니축에드는 심서연(30·현대제철)은 “경우의 수는생각해본적없다.무조건이겨야한다는생­각으로대회를치르고있­다”고비장한각오를내비쳤­다.마지막상대가일본인건­선수들에게커다란 동기부여지만, 동시에그만큼부담도될­수 있다.하지만선수들은‘지고싶지않은적’일본을상대로반드시이­기겠다는강한열의에불­타고있다.심서연은“일본은꼭이기고싶은팀­이고,아마모든선수들이그럴­것이다.강팀인건모두잘알고있­지만잘해서이기는경기­를하고싶다”고강조했다.그는 “2013년 한국에서열렸던동아시­안컵한일전이 기억난다.주장으로경기를치렀고,일본을이겼던기억이있­는데다시한국에서일본­전을치르게된만큼책임­감을갖고우승에도전하­겠다”고각오를다졌다.굳이 한일전이라서가 아니라도, 일본은반드시넘고싶은­상대다.국제축구연맹(FIFA) 랭킹10위라는성적이­보여주듯,여자축구에서일본은아­시아를넘어세계무대에­서싸우는강팀반열에든­다.그래서벨감독은한일전­에대한질문에“내가가장관심을갖는건­승리뿐”이라는대답을남겼다.물론한일양국간역사적­문제를100%이해하기어려운외국인­이라는이유도있겠지만,벨감독에게일본은이겨­야하는상대팀그이상도­이하도아니기때문이다.벨감독이‘한일전’의의미에주목하기보다‘아시아최강’을상대하는데더방점을­둔이유다. 2경기 5골로대회득점왕이유­력한이와부치 마나(26·고베 아이낙)의 이름을꺼낸벨감독은 “독일에서 뛸때부터알고있었던 선수다. 월드클래스 선수로 성장했다”

며 “이와부치 같이좋은선수가있다는­건일본이 강팀이라는 증거”라고 설명했다.이어벨감독은 “일본은 좋은팀이자강팀이다. 우리에게 좋은 도전이 될 것”이라는말로 최종전을 앞둔 각오를 정리했다. 심서연도 “감독님이 한일전 자체보다, 매 경기를 이기는 경기로 만들고 싶다는 말씀을 하셨다”고 벨감독의말에공감을표­했다. ‘한일전만큼은이겨야한­다’가아니라, ‘한일전을 포함한 모든 경기를 이기고 싶다’는벨감독과선수들의의­지가엿보이는말이었다. ᛭⁚ᬥᛧᳲ

ᱠΐ៴ᮜ

ᵷ᝼ ᳥ᱴ…ᩯ᫾ᰚᮦᰚᢆᵓ ᛧ᳽᱕ᬡᱡᦆ ᡙᰚᮦᰜẂ῏ᚶᚖᠧᦏ᳝ ᛧ ᠧ ᠧ῏ᨍᚶ᳝ᮤᦄ᥀ ᛧᘹᝰ᝼…ẝᦆᩄᙀᡐᚖᬥ᭲ᢊ᳢᳖Ხ᠘ᚖ ῒ᜕ ᛧាḧᱩ᳑ ῍ᚈ ᳬ᠕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