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빈·손예진 주연 사랑의 불시착, 어디가북한 미화인가요?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

일부의고의성흠집내기­의도다분

흠잡고보려고해도어디­가북한미화인지모르겠­다. tvn최고기대작‘사랑의불시착(᫻ᵹ)’이지난주첫방송을했다.적절한판타지를섞으며­첫회 6.07%(닐슨코리아 기준) 2회6.84% 시청률을 기록했다. 전작인 ‘날 녹여주오’가 1%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지못한걸감안­하면좋은출발이다.드라마는‘별에서 온 그대’ 박지은작가와현빈·손예진의호흡만으로기­대치는상당했다.어느날돌풍과함께패러­글라이딩사고로북한에­불시착한재벌상속녀와­그를숨기고지키다사랑­하게되는특급장교의절­대극비러브스토리를그­린다.방송전부터북한을미화­하는거아니냐는걱정이­있었고첫방송이끝난후­에도비슷한 반응이 눈에 띄었다. 그러나 방송을본사람이라면미­화의도가전혀없다는걸­충분히알수있다.

손예진이패러글라이딩­을하던중북한에떨어졌­고그곳에서현빈을만났­고손예진을 다시 남한으로 돌려보내고자 약혼녀라고 둘러댔다. 이게 2회까지내용이다. 북한은말그대로장치일­뿐이지정치적인어떤언­급도없었다. 그저일부에의한 고의성 흠집내기라는 의도가 다분했다.

방송전연출을맡은이정­효감독은 “북

한소재가거부감이들수­도있지만드라마에서는 네 사람이 로맨스를 할 수 있는 단절된공간이라는상황­일뿐이다.북한의생활적인면이나­오는데그런부분은로맨­스와 함께 어우러져 재미의 요소로 봐달라”고설명했다.

2000년 개봉한 박찬욱 감독의 영화 ‘공동경비구역 JSA’은 남북한군인의이야기를 그렸다. 남북한군인들의장난스­러우면서 진한 우정을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. 20년전과현재남북한­정치적상황이달라졌다­고해도당시‘북한미화아니냐’는말은없었다.

한 관계자는 “북한에 대해 환상을 갖고표현한부분이없었­다.또한드라마를보는

ɒ᛭ᵹᬢ ᛧᳲ

시청자들의수준은평론­가이상이다.저런장면을보고누가북­한에가고싶다는생각을­하겠냐”며“드라마속판타지요소가­많다. 북한미화라는이슈는그­저일부에의한얘기일뿐­이라안타깝다”고말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