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격적할인공세에되살­아나는일본차  신차에이어중고차도회­복세

Ilgan Sports - - CAR -

일본정부의수출규제이­후일제불매운동의영향­으로국내에서판매부진­을보였던일본브랜드차­량이점차회복세를찾아­가는모양새다.

1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토요타·렉서스·혼다·닛산·인피니티 등 일본차 5개 브랜드의지난달판매량­은 2357대로전달(1977대)대비19.2%증가했다.브랜드별로 토요타는 91.2%나 늘었다.렉서스도 13.8%, 닛산도 106.5%, 인피니티도 89.3% 느는등대체로크게증가­했다.다만전월에파일럿모델­을내세워선전했던혼다­는43.8%감소했다.

일본차판매량은일본정­부의한국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이후 지난 8월 1398대로 전월(2674대) 대비47.7% 줄더니9월에는 1103대로 전월대비다시 21.1% 감소하며 최악의 실적을 보인바 있다.하지만 10월부터 되살아나기시작했다.

일본차5개브랜드전체­판매량이1977대로­전월대비 79.2% 증가한것이다.이어 11월에도전월대비9.2%상승하면서2357대­로두달연속오름세를나­타냈다.일본차판매증가는각사­의대대적인할인행사와­더불어최근한일관계가­회복조짐을보이며일본­산불매운동분위기도이­전보다누그러진것이큰­영향을미쳤을것이라는­분석이다.

실제일본차브랜드들은­연말을앞두고공격적인­할인공세를이어가고있­다.닛산은지닌달최대 1700만원, 토요타은최대 500만원의 할인프로모션을각각 적용했다.수입차업계관계자는“일본차브랜드가 1000만원이 넘는 파격 할인을 ‘고육지책’으로 내놓은 결과”라면서 “내년이면일본차불매운­동분위기가완전히사라­질것같다”고전망했다.

중고차 시장에서도 일본차는 회복세를보이고 있다.중고차 경매사이트헤이딜러에 따르면 렉서스 ES 300h, 혼다 어코드,인피니티 Q50, 닛산 알티마, 토요타뉴캠리등일본중­고차주요차종의평균입­찰딜러수는지난 5월 9.5명에서 8월에는 3.8명으로크게줄었으나,이후꾸준한증가세를

보이며이달6.3명을기록했다.중고차경매에서평균입­찰딜러수는해당차종의 시장 인기도를 나타낸다.차종 별로살펴보면 렉서스 ES 300h는 지난 5월 12.4명에서 8월 4.2명까지 감소한뒤 12월 7.3명으로회복됐다.같은기간혼다어코드도 9.4명에서 3.8명으로 줄었다가 5.6명으로 늘었다.인피니티Q50, 닛산알티마,토요타캠리등 주요 차종의 평균 입찰 달러 수도 8월에큰폭으로감소한 후 12월까지 꾸준히증가하는추세를­보였다. ᰜᨍᚵ ᛧᳲ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