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체자들활약미미 KT, 허훈없는3주쉽지않겠­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최고의 흐름을 자랑했던부산KT가위­기에직면했다. KT를상승세를 이끌던 ‘에이스’가부상으로이탈했기때­문이다.허훈이부상을 당했다. 1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열­린 2019-2020 현대모비스프로농구 KT와 안양 KGC의 경기에서허훈이모습을­드러내지않았다.허훈은이날오전훈련을­하던중허벅지통증을호­소했다.병원검진결과왼쪽허벅­지앞근육인대퇴사두근 파열. 복귀까지약 3주정도가소요될예정­이다. KT에 비상등이켜졌다.득점 16.50으로국내선수1위­를달리는 득점원,그리고 도움 7.36개로전체1위를기­ῡ
록 중인 지휘자의공백은 KT 전력에큰비중을 차지했다. 이런허훈이빠진다는것­은KT가제대로힘을쓸­수없다고말하는것과같­다.상위권판도에도영향을­미칠수밖에없다.실제로허훈이빠진KG­C전에서 KT는 70-84, 큰점수차로 패배했다. 단독 2위를 놓고벌이는빅매치였지­만KT는무릎을꿇으며 13승10패로공동 3위로 떨어졌다. 단독 2위는 14승9패의KGC품­에안겼다. 이번패배로8연승에실­패했다.약9년만에7연승을달­리며최고의상승세를보­였던KT의흐름이끊긴­것이다.

문제는 다음이다. 허훈이 3주 동안 그라운드로복귀하지못­하는상황에서KT가어­떻게버티느냐가관건이­다. KT는허훈을중심으로­팀을 움직여왔다.그리고허훈의대체자들­은아직입증이되지않은­선수들이다. KGC전에허훈을대신­해나섰던김윤태,최성모등은이렇다할활­약을하지못했다.김윤태는2득점3도움,최성모는9득점에그쳤­다.특히허훈의공백을느껴­야했던장면은 4쿼터였다. 3쿼터까지 KT는 KGC와 팽팽함을유지했으나4­쿼터에한번에무너졌다. 실책을 9개나 저지르며 스스로 무너졌다. 한방을해결해줄수있는 해결사, 팀이흔들릴때잡아줄수­있는에이스의부재가만­든 현상이었다. 허훈의대체자들이당장­허훈처럼 해내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다. 서동철KT감독의머리­가아픈이유다.그는 KGC전 패배후 “허훈이 빠진경기였다.팀의밸런스가맞지않았­다.허훈공백에대비해잘준­비를해야한다”고말했다. KT는당장만만치않은­팀들과일전이시작된다. 20일전주KCC, 22일원주DB그리고 25일에는 인천전자랜드와경기를­펼친다. KT가허훈이돌아올때­까지잘버텨준다면다시­한번돌풍을시작할수 있다. 반대로허훈의공백을절­실히느끼며추락한다면­KT는다시조연으로내­려가야할운명이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