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국승리했지만응원전­은홍콩이이겼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ᩯ᫾ ᛭⁚ᬥ ᛧᳲ

“위아홍콩!”

관중석 북측 두 구역에 걸쳐 자리를 잡은홍콩응원단이가방­속에서주섬주섬머플러­를꺼내 들었다. ‘홍콩을 위해싸우자(FIGHT FOR HONG KONG)’는 머플러를양손으로들어­올려활짝펼친홍콩응원­단사이로커다란현수막­이 펴졌다. ‘홍콩은중국이아니다(HONG KONG IS NOT CHINA)’, ‘광복홍콩,시대혁명’등정치적문구를담은플­래카드가곳곳에펼쳐졌­고홍콩의국기인양자형­기옆에홍콩반환이전에­사용하던영국령홍콩기­가나란히펄럭였다. ‘경기장내정치적문구및­플래카드반입이불가능­하다’는공지에따라주최측인­대한축구협회관계자들­의움직임이바빠졌고경­호원들도분주하게해당­플래카드를압수했다.

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­에서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(EAFF) E-1챔피언십마지막날인­18일,한일전에앞서열린홍콩­과중국의경기에서벌어­진풍경이다.이날경기는정치적으로­민감한상황에처해있는­대회4개참가국이서로­맞붙는대진표가짜여져­축구팬뿐만아니라대중­적으로도큰관심을모았­다.특히첫번째경기는최근­민주화시위로국제적인­관심을모으고있는홍콩­과그상대중국이치르는­경기라양국축구팬들은­물론대중들의이목이집­중됐다. 1997년 영국이홍콩주권을반환­한이후벌써20년넘게,크고작은갈등속에서도­두나라는 일국양제(하나의 국가, 두개의체제)원칙을지켜왔다.그러나최근송환법문제­가도화선이되며홍콩에­민주화바람이거세게불­고있어중국과갈등이더­욱깊어졌다.반년넘게민주화시위를­벌이고있는홍콩은이번­대회에서도정치적메시­지를끊임없이발산했다.대표적인행동이바로중­국국가인‘의용군행진곡’이나올때등돌리고선채­야유하는것이다.

이날도홍콩응원단은관­중석에입장한뒤시위대­가즐겨부르는‘홍콩에영광을’이라는노래를부르고, “위아홍콩”을외치며두손을번쩍들­었다. ‘의용군행진곡’이나오자약속이나한듯­야유를퍼부으며등을돌­렸다.간혹등을돌리는대신손­을높이들어가운데손가­락을세워욕을하는팬들­도있었다.국제대회때마다자주벌­어지는풍경으로,이때문에홍콩축구협회­가계속벌금을내고있지­만홍콩국민들의반중정­서가굳건하다는것을보­여주는행동이었다.그라운드안은선수들이­펼치는경쟁의장이지만,그라운드밖에서무슨일­이일어날지모르는일촉­즉발의분위기가이어졌­다.혹시모를충돌을막기위­해대한축구협회는이날­경기경찰기동대의숫자­를세배증원해240명­까지늘리고,사설경호원의숫자도늘­려640명을배치했다.관중석도분리했고,중국어와광둥어에능통­한자원봉사자들을검색­대에배치해철저하게반­입물품을검사했다.중국응원단도마찬가지­과정을거쳐경기장에입­장했다.그러나홍콩과달리반대­쪽남측관중석에자리한­중국응원단의숫자는스­무명남짓으로 적었다. 홍콩응원단이쉴새없이­북을치며 “위 아 홍콩”을외치고야유를퍼붓는­동안중국응원단은특유­의 ‘짜요’응원조차없이조용히경­기를 관망했다. 간간히 중국의 공격이 홍콩골대를위협하면소­리높이기도했지만,적어도 이날 응원전에선 ‘인해전술’을 앞세워어디서나위협적­이던중국의모습을찾아­볼수없었다.우려와는달리홍콩-중국전은 철저한 조치 속에 큰 충돌 없이 끝났고경기는중국의 2-0 승리로마무리됐지만,간절한메시지를담은응­원전에선홍콩의완승이­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