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금당장우리팀이랑계­약하면안되겠니?

정민철한화단장과류현­진행복한토크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배영은기자

“이거꼭단장님이랑계약­하고기념사진찍는것같­네요.” (류현진) “축하한다! 어디한화모자 없어요? 얼른씌워주고유니폼도­입혀버리게.” (정민철단장)

유쾌한사제가다시뭉치­자어김없이웃음꽃이만­발했다.한화프런트의새리더가­된 정민철(47) 신임단장과메이저리그­정상의투수로우뚝선류­현진(32)얘기다.

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른 한화 출신 두 ‘전설’이2019년의 끝자락에다시 만났다.일간스포츠카메라앞에­함께선두사람은마치막 프리에이전트(FA) 대박계약을마친단장과­특급투수처럼화기애애­하고다정해 보였다. 물론이두사람이실제로­다시한솥밥을먹으려면­아직시간이조금더 필요하다. 그래도둘은모처럼만의­동반인터뷰가싫지않은­듯끊임없이농담을주고­받으며웃음을터트렸다.

정단장과류현진의인연­은14년전으로거슬러­올라간다.동산고를졸업하고 2006년 한화에입단한고졸신인­류현진은내로라하는 KBO 리그의전설적투수들과­함께선수생활을시작하­는행운을누리게 됐다. 역대가장성공한왼손투­수의교과서 송진우, ‘평생 주무기’ 서클체인지업을전수한­구대성그리고역대오른­손최다승투수정민철이­다.

안그래도괴물같은재능­을뽐냈던젊은투수류현­진은이글스역사를대표­하는투수들을바로옆에­서지켜보면서돈으로도­살수없는무형의노하우­를대거 흡수했다. 또 2007년에는 류현진이 17승, 정민철이 12승을 올리면서한화의과거와­현재를연결하는 ‘15년차원투펀치’로활약하기도했다.정민철이 2009시즌을 끝으로은퇴하고지도자­생활을시작하면서 ‘동료’가 아닌 ‘사제’ 관계가됐지만, 워낙격의없고성격이잘­맞는사이였기에둘의남­다른친분은꾸준히 이어졌다. 류현진이메이저리그로­진출하고정민철이MB­C스포츠+해설위원으로일한뒤에­도마찬가지였다.

14년전이글스에서시­작동료·사제로서관계지속아내­소개까지남다른인연언­젠가는다시한팀한목소­리

무엇보다 2019년은 둘에게모두특별한한해­였다.정단장은5년만에단장­이돼친정팀한화로돌아­왔고,류현진은메이저리그평­균자책점1위에오르고­내셔널리그사이영상투­표 2위에 오르는 ‘대투수’가 됐다. 7년 간 몸 담은 LA 다저스와의계약이 끝나고FA가된류현진­에게정단장이“지금이라도우리팀과사­인하면안 되냐”고 농담한이유다.

정단장은대뜸“우리2011년인가하­와이에서스프링캠프를­치를때가기억나느냐.그때도너는최고스타여­서어떤기자분이야간훈­련때‘인터뷰해달라’며너를쫓아다니던기억­도 난다”며 웃었고, 류현진역시당시가기억­난다는듯고개를절레절­레흔들며웃어 보였다. 그때 ‘소년 가장’으로불리던 한화의 절대 에이스는 지금 ‘야구는 몰라도 류현진은 아는’ 국민적 스타로성장했고,당시불펜코치를맡아젊­은에이스를격려하던정­민철은어느덧한화선수­단의운영을책임지는자­리에올랐다.꾸준히연락을주고받으­며친분을유지해온두 사람이다. 정단장이올해류현진이­10승고지를밟는모습­을직접현장에서지켜본­인연도 있다. 정단장은 “현진이의올스타전선발­등판을앞두고미국에다­녀왔는데,그직전에10승이걸린­샌디에이고전을직접봤­다”며“그때기자실에앉아있는­데진짜손이떨리더라.거기까지갔는데

10승을 못하면현진이한테 ‘밥 먹자’는 소리도차마못하고올뻔­했다”고웃었다.다행히 류현진은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해전반기 10승을 올리는 데 성공했고, 둘은

“10승 다음날맛있는식사를함­께할수있었다”고입을모았다.

둘의남다른인연은여기­서끝이아니다.잘알려진대로류현진에­게아내배지현전MBC 스포츠+ 아나운서를 소개해 준 사람이바로정단장이다.둘은2년에걸친비밀연­애끝에지난해 1월 결혼했다. 지금은그사랑의결실인­첫아이의탄생을기다리­는 중이다. 정단장은“현진이가 첫만남부터지금까지3­년내내‘아내를소개시켜줘서 감사하다’는 인사를하고 있다”고 웃으면서 “미국에 가서보니역시 제수씨(배지현 전 아나운서)가 눈에 띄게 아름답다는걸느끼고 왔다”고 했다. 아내얘기가나오자마자 저절로 입꼬리가 올라간류현진도“맞다. 정말예쁘다”고애처가다운면모를숨­기지 않았다. “태명은 그냥비밀로남겨두겠다”면서도 “내년 5월 말에 딸이 태어날예정이다.아내도건강하게잘지내­고있고, 딸이 태어나면 더 열심히 야구를해야할것 같다”며 또한명의 ‘딸바보’ 탄생을예고했다.

누구보다서로의건승을­기원하는두사람이다. 류현진은 ‘정 단장에게내년 시즌덕담을 해달라’고 하자 “정말 축하드린다.일단임기내에가을야구­를꼭하셨으면좋겠고,파이팅하셨으면좋겠다”며“몇년뒤라고확실히말할­수는없지만,꼭단장님이높은곳에계­실때한화로돌아오고 싶다”고 했다. 물론정단장이“지금당장이라도(한화로) 왔으면 좋겠다. 일단계약서는준비해뒀­다”고농담하자폭소로답변­을대신했다.

정단장역시언젠가류현­진과다시한화에 몸담고 싶다는 희망에는 변함이 없다. “일단 대전에 새 야구장이 생길 예정이니‘앞으로 류현진이던지게될 마운드’를 내가잘 체크하도록 하겠다. 우리는 새 야구장에서는 2025시즌부터 뛰게 된다”며 류현진을지긋이바라봤­다.류현진이한화유니폼을­언제다시입게될지는아­직아무도모른다. ‘그럼 2025년새 구장 개막전에 등판할 수 있겠느냐’는기자의농담에“아직 FA라그런얘기는할수 없다”고 웃어 넘겼다. 그러나여전히한화에서­선수생활을마무리하겠­다는계획에는 변함이 없다. 한화는 야구선수 류현진에게‘고향’과도같은팀이고,그팀에몸담고 있는 정 단장은 야구를 하면서 만난가장소중한인연중­하나다.류현진은 “여러 번 말했듯이 나는 한화로 꼭돌아올 것이고, 기왕이면그때도 단장님과 함께했으면 좋겠다”고 했다. 정 단장은 “그때 내가 어떤 자리에 있든,네마음속에난언제나‘정코치님’으로남고싶다”고 응수했다. 그렇다면 두 사람이 6년전처럼불펜코치와­선수로다시재회하는장­면은어떨까.일간스포츠가이같은가­설을제시하자류현진은“앗,그게가장좋다.그게 최고일 것 같다”고 장난스럽게 호응했다. “그것도괜찮다”고말하는정단장의미소­가어쩐지난처해보였을­뿐이다.어쨌든류현진이다시한­화유니폼을입게될확률­은그가프로생활내내달­았던등번호와마찬가지­로 99%에 달한다. 한화는여전히99번을­그어떤선수에게도주지­않고빈자리로남겨놓았­다.아마도류현진이 돌아오는 그날, 한화 선수단에는 다시‘99번선수’가등장할것이다.그리고그번호는훗날정­민철의 ‘23’과함께한화의영구결번­으로남게될가능성이 높다. 사제관계를뛰어넘은우­정과의리로뭉친정단장­과류현진이지금까지보­다 더 오랫동안 동행하는 사이가될것 같은이유다.

정시종기자

정민철한화단장과류현­진(오른쪽)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