반경기차 2·3위 격돌  KGC·KCC가 물러설수없는이유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어느새 승차는다시반경기.쫓고 쫓기는 2, 3위간 추격전이크리스마스 전야의코트를뜨겁게달­군다.

2연승을달리며2위를­지키고있는안양KGC­인삼공사가 24일 열리는 2019~2020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안방인 안양실내체육관으로 3위 전주 KCC를 불러들인다. 나란히 상승세를 타며 상위권에 올라있는두팀의현재성­적은KGC인삼공사가

15승9패, KCC는 15승10패. 두팀의승차가

0.5경기에불과한만큼이­번맞대결의중요성은더­욱커졌다.

두팀의분위기는막상막­하다. 2위 KGC인삼공사는 지난 15일 선두 SK전에서 패하며 6연승 행진이 끝났지만 이어진 부산

kt전(84-70 승) 인천 전자랜드전(84-74승)에서다시연승을거두며­좀처럼꺾이지않는분위­기를보여주고있다. 12월 성적은

6승1패, 말 그대로 승승장구 중이다. 팀의주축인‘캡틴’오세근(32)이1일어깨부상으로전­력에서이탈한뒤에도상­승세가멈추지않았다는­점이특히긍정적이다.공수양면에서커다란존­재감을발휘하는오세근­의이탈은KGC인삼공­사의성적과 직결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. 그러나KGC인삼공사­의성적은많은이들의예­상을뒤집고변함없이상­승곡선을그렸다.경기마다예상치못했던­선수들이흐름을끌고가­는활약을 펼쳐주고, 비시즌 동안 공들여준비한수비전술­이매경기를거듭할수록­빛을보고있다.

특히 선수들의활동량을최대­로 끌어올려 상대를 압박하는 KGC인삼공사의 수비는오세근없이도상­위권팀들을상대로

3승1패라는 성적을 만들어냈다. 스틸 1위

(9.3개) 블록슛 3위(2.9개) 팀속공 1위(6.4개)이 보여주듯 상대 공격을 저지하고 빼앗아달려만들어내는­빠른농구가가능해지면­서선수들도경기에재미­를느끼는모습이다. 김승기(47) KGC인삼공사 감독도“선수들이어려운상황에­서너무잘해주고있다. 지금나무랄데가 없다”며 만족감을보였다.

그러나 상대 KCC도 만만치 않은 상승세를타고있다.지난달울산현대모비스­와대형 트레이드 성사 이후 ‘트레이드 후폭풍’에주춤하던KCC는1­2일창원LG전패

배(72-79) 이후서울 삼성(83-75 승) 현대

모비스(71-69 승) kt(79-78 승) 고양오리

온(88-72 승)을 상대로4연승을거두며­단독 3위로 뛰어올랐다. 트레이드후기대를모았­던 이대성(29)이 발목 부상으로 당분간 나오지 못하지만 유현준(22)이 돌아와제몫을 해주고, 이정현(32)과 송교창(23)

라건아(30)에 정창영(31)이 힘을보태면서공격 옵션도 풍부해졌다. 이대성, 그리고라건아라는압도­적자원의합류로개막전­부터추구하던모션오펜­스가흔들렸지만,조금씩초반분위기로돌­아가며이적선수들로인­한상승효과까지더해지­고있다는

평가다.

단독선두를질주중인서­울 SK가 18승6패로3경기이­상앞서있는상황에서,이번경기에걸린건단순­히 2, 3위간의 순위싸움만은아니다.이경기에서승리하는팀­은상승세를 이어가며 선두 경쟁에도 추진력을얻을수 있다. 본격적인선두도약을위­해한발더내딛어야할순­간만난두팀의맞대결이­치열한공방을예고하는­것은이때문이다. 혈투를 예고하듯 올 시즌두팀의상대전적은­1승1패로같다. ᛭⁚ᬥ ᛧᳲ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