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레로주니어·케반비지오등유망주들­무럭무럭… PS행시동은걸렸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야수는 육성, 투수는 보강. 2016시즌에 시카고컵스의월드시리­즈우승을이끈테오엡스­타인사장이 2011년에 부임한뒤내세우고실천­한기조다.

내야수크리스 브라이언트, 하이에르바에즈등 2011~2014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로지명한선수­들의성장을유도했다.마운드는정상급좌완선­발투수존레스터를영입­해원투펀치를강화했고, 2016시즌도중에는­리그대표클로저던아롤­디스채프먼을영입해뒷­문을강화했다.스터프를갖춘투수를영­입해단기전경쟁력을강­화했고,젊은선수들이활력을불­어넣었다. 108년만에‘염조의저주’를깼다.류현진의새소속팀토론­토도흡사한행보다. 메이저리그 전체유망주 1위 블라디미르게레로 주니어(20)가 올시즌빅리그에데뷔했­다.명예의전당헌액자인블­라디미르게레로의아들­로주목받은그는마이너­리그에서뛴 289경기에서 타율 0.331·장타율 0.531·44홈런을 기록하며 다른 선수와는비교가불가한­재능을보여줬다.체격조건, 힘, 선구안은 부친보다 낫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. 빅리그 데뷔전에서 2루타를치며주목을 받았고, 올스타전홈런더비에서­는역대최다(91개)기록을세웠다.

2019시즌에 123경기에 출전해 타율

0.272·15홈런·69타점을 기록했다. 유명세에비해저조한성­적이고신인왕도수상하­지 못했다 . 그러나 타격 발사각만 교정하면데뷔시즌증명­한괴력이발산될수있다­는평가가지배적이다.토론토에는 게레로 주니어처럼 재능을증명한2세야구­인이또 있다. 내야수케반비지오(24)는 통산 3060안타를 기록한크렉비지오의 아들이다. 9월 18일 볼티모어전에서히트포­더사이클을기록하며장­타력과기동력을두루 증명했다. 메이저리그역대 2호 부자(父子)의 기록이었다. 20홈런을기대할수있­는내야수다.보 비셋(21)은통산 274홈런을 기록한단테비셋의아들. 7월 30일 캔자스시티전에서데뷔­한뒤

11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고, 그 가운데

13개는 장타로장식했다. 46경기에서 타율

0.311·11홈런. 성적으로는게레로주니­어나비지오보다낫다.토론토도서비스타임문­제는 냉정했다.여느팀처럼유망주를한­시즌이라도더묶어 두려고 했다. 그러나 재능 있는 신인급선수들이이른시­일안에빅리그에자리잡­을수 있도록 계획성을 갖고 실천한 건 분명하다. 성장세와숙제도명확하­게확인한세선수의성장­세는차기시즌에더가속­이붙을전망이다.토론토가당장포스트시­즌에진출할수있는전력­이됐다고보긴어렵다.그러나야수진리빌딩이­순조롭게이뤄지고있고,약점이던선발진은외부­영입을위해투자를감행­했다.토론토의가장최근포스­트시즌진출은 2016시즌이다. 암흑기청산을위한시동­을걸었다. 안희수기자

연합뉴스

7월30일토론토블루­제이스 게레로(27)가캔자스시티로얄스를­상대로만루홈런을날린­뒤동료들의축하를받고­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