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학범슨’U-23대표팀, 2020년 한국축구시작을연다

중국·이란·우즈벡과C조3위내들­어야도쿄올림픽행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AFC U-23챔피언십1월8일­개막 최용재 기자

2019년한국축구는­다사다난했다.뜨겁게열광했던 순간도차갑게무너졌던­순간도 있었다. 2019년 1월 아랍에미리트(UAE)에서 열린 아시안컵에서 파울루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8강에서탈락하는아픔­을 경험했다. 또 2022 카타르월드컵아시아지­역 2차 예선이시작됐고, 벤투호는 북한, 레바논등약체들을상대­로고전했다.

아쉬움도있었지만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(EAFF) E-1챔피언십우승으로 2019년을 의미있게 마무리 지었다. U-20 대

표팀은 한국 축구 역사를 바꾸었다. 2019

U-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처음으로결승에­진출했다.이강인(발렌시아)은 국제축구연맹(FIFA) 골든볼을 수상하는영광을품었다.또K리그는흥행에서큰­성과를거둔한 해였다. 기쁜일이많았던201­9년이었다.

2019년 모든 축구 일정을 마친 한국은

2020년을 기다리고 있다. 내년 시작과 함께한국축구는또 한 번의 위대한 도전에나선다.그중심에는‘학범슨’김학범감독(᫻ᵹ)이 자리를잡고 있다. ‘학범슨’이 한국축구의2020년­시작을책임진다.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U-23 대표팀은

2020년 1월 8일태국에서열리는아­시아축구연맹(AFC) U-23 챔피언십에출격한다.이번 대회는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. 2020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걸린 아시아지역최종예선이­기때문이다.

3위내에들어야도쿄행­티켓을손에쥘수있다.김학범호는중국·이란·우즈베키스탄과 C조에 포함됐다. ‘죽음의 조’다.조별예선에서부터난적­들이기다리고있다.

하지만한국축구팬들은­큰걱정을하지않는다. ‘학범슨’이있기때문이다. 2018 자카르타-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­수많은의문속에서도실­력과경쟁력으로당당히­금메달을 차지한 김 감독이다. 김 감독의 두번째 도전이다. 이번에도 이런 ‘학범슨’의힘을믿고 있다. 축구팬들은김감독의선­택에확신을가지고있다.김학범호는23일강원­도강릉에서소집되며본­격적인 U-23챔피언십준비에들­어갔다.김학범호가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면 세계 축구 역사는 또 바뀐다. 한국축구는지난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본선에 출전하면서 세계 최초로 8회연속올림픽무대를 밟았다. 도쿄까지성공한다면세­계최고의9회연속올림­픽본선 진출이다. 전 세계 그 어떤 축구 강국도 해내지못했던새역사를­써내는 것이다.

᛭῎ᨻ 8 ᠧᾞὕᙀᡐ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