간이부었다?대충넘어가면큰일나요

Ilgan Sports - - Health - 권오용 기자

직장인 이모(46)씨는 최근 건강검진에서간이조금­부어있다는진단을받았­다.작년에도비슷한얘기를­들었지만대수롭지않게­넘겼다.하지만2년연속같은진­단이나오자걱정되기시­작했다.이씨는 “‘지나치게대담하다’라는뜻으로‘간이붓다’는말이흔히쓰여서그런­지별생각이없었는데,계속간이부어있다고하­니깐큰일이생기지않을­까겁이난다”고말했다.

이 씨처럼 건강검진에서 간이 부어있다는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. 괜찮은 것일까.결론부터말하면괜찮지­않다.

ʒᙦᴍ ᪚ᱻᡀ᧫ ᱊ểᲢ᭙ ᙦᶥ‴ ᴈᯗ

간이 부어서 정상보다 커진 상태를 ‘간비대’라고 한다. 원인은 간염·지방간·간경변증·간종양·전이암·담관 폐색·대사성 질환·림프종등다양하다.

이중가장대표적인것이­알코올성간질환이다.장기간과다한음주를하­면간세포에지방이쌓이­고,알코올이분해되면서생­기는대사산물들이간의­손상을일으켜만성간질­환으로진행된다.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의 김형준 교수는 “통상적으로간이부은것­은간에염증세포나 지방등이 비정상적으로 침윤되거나종양덩어리­가자리를잡아서커지는­현상”이라고말했다.

김 교수는 “간비대는 간질환 뿐만 아니라다른질환에의해­서도나타나는데,알코올성 간질환이 대표적이며 급성 바이러스간염과간암도­중요한원인”이라고했다.알코올성간질환은크게­알코올성지방간,알코올성간염,알코올성간경변증이있­다.알코올성 지방간은 습관적으로 음주하는사람의90%이상에서나타난다.알코올에의해지방이과­다하게축적되지만,간세포손상은거의 없다. 증상이거의없는경우가 많고, 간혹복부우측위쪽의 불편한느낌과울렁거림­을느낄수도있다.대부분은금주만으로도­쉽게좋아진다.알코올성간염은간에지­방이쌓이는단계를넘어­간세포가파괴되고염증­을동반한다. 증상은매우다양해증상­이아예없는경우부터 발열·황달·복부 우측 위쪽의통증등이나타날­수있다.

심한경우간이커지면서­복수가차거나간기능부­전상태에이르러생명을­위협할수있다.

제일중요한치료법은역­시금주다.심하면 입원해서 스테로이드를 투여하거나 간이식수술이필요하다.

알코올성간경변증은정­상간세포가점점줄어들­고섬유조직이들어차는­병으로,간이재생불가능한상태­가되어버린것이다.초기에는대부분증상이­없으나, 진행된경우에는 만성 피로·식욕부진·복부 불쾌감등이나타나고심­각한합병증이생긴다.상당히진행된상황이라­면간이식만이유일한치­료법이다.

ʒᮡ ᱇ ᦸ᭥᡺ ᶡᩐᙦᴍa᫂᱊ểᲢ᭙ ‴ ᴜ᡺ ᶠᙤ᭛

음주하지 않아도 지방간이 나타나기도한다.이른바비알코올성지방­간이다.원인으로는성인병으로­알려진당뇨·고지혈증·비만과 같은대사증후군에동반­되는경우가많아최근중­요성이부각되고있다.환자 수도 증가세다.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4년 2만5382명이던 환자수는 2017년 4만7212명으로 4만명대에 진입했으며, 2018년에는 8만594명으로 4년만에3배이상급증­했다.

성별로보면남성은40­대에,여성은50대에가장많­이 나타난다. 2018년 성별·연령별내원일수를보면­남성은40대에가장많­은 2만3159일을, 여성은50대에 2만2326일을기록­했다.

비알코올성지방간의대­부분이간내침착만일어­나는단순지방간이지만­일부에서는간세포가괴­사해염증증상이동반되­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이 발생하기도 한다. 이런경우 10~15%에서 간경화나간암으로진행­될수있다.

김교수는“비알코올성지방간염은­연관질환으로알려진비­만·당뇨·고지혈증이향후심근경­색이나중풍과같은심각­한순환기계합병증을유­발할수있다는것을미리­알려주는건강의‘옐로카드’와같다”고말했다.

ʒᙦ᫂ᡒ ᙦ ᚋᙰ ᚫᚳᢺ

간이부었다는것은간건­강에경고등이켜진것으­로봐야한다.

간은손상될것을대비해­예비기능을비축하고 있고, 간세포가 서서히 파괴돼 간기능이절반이하로저­하되어도특별한증상이­나타나지않는다.웬만큼나빠지기전에는 아무런 증상을 나타내지 않아 ‘침묵의 장기’라고 한다. 그래서간손상으로인해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간 전반에 걸쳐이미손상이심각한­상태로진행된이후다.따라서간건강의초기위­험신호라고할수있는 ‘간비대’를대수롭지않게넘길수­없다.

김 교수는 “많은 사람이몸속에서는 간이나빠지고있는데자­신은건강하다고착각하­며 과음 등을 일삼다가 간경변증·간암으로진행된후에야­뒤늦은후회를한다.평소 간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”고말했다.

김 교수는 연말연시를 맞아 3가지를 지킬것을권했다.

첫번째는음주시적당량­을지키라는것이다. 알코올 섭취는 65세 이하 남성의 경우는 40g (포도주 2잔, 소주반병 정도), 여성과 65세 이상남성의경우는 20g(소주 2잔이하)이적당량이다.

두 번째는 폭음·폭탄주·상습 음주하지말라는것이다.

2시간내에남성은5잔 이상, 여성은4잔이상마시면­폭음에해당한다.폭탄주는적은양이라도 일주일에 2회 이상 마시면 간이손상될위험이크다.마지막으로 음주 후 3일간 쉬라는 것이다. 한 번 망가진 간세포는 회복될 때까지적어도72시간­이걸린다.다회복되기전에술을마­시면재생이어렵기때문­이다.

중앙대병원소화기내과­의김형준교수가간초음­파검사를하고있다.중앙대병원제공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