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위 대한항공에 2연승  KB손해보험, 기분좋은꼴찌탈출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안희수기자

KB손해보험이최하위­를탈출했다. KB손해보험(이하 KB손보)은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9~2020 도드람V-리그남자부대한항공전­에서세트스코어 3-1(25-22, 25-23, 23-25, 25-19)로 승리했다.시즌5승(14패)째를 거뒀다.승점3점을추가해18­점을만들었다. 17점인한국전력을최­하위로끌어내리고6위­가됐다. 1위대한항공에2연승. 4라운드를기분좋게출­발했다.

두팀모두악재를안고나­선 경기다. 일단주축선수가대표팀­에차출됐다.대한항공은세터한선수,레프트정지석과곽승석­그리고센터김규민없이­처음으로리그경기를 치른다. KB손보도주전세터황­택의와리베로정민수가 빠졌다. KB손보는 이경기를앞두고외인브­람마저이탈했다. 선수는 복근 부상 후유증을 극복하지 못했고, 구단은 교체를 결정했다. 대한항공도주전리베로­정성민이허리디스크증­세로이탈했다.

득점 1위 비예나가 건재하고 손현종, 임동혁등젊은공격진이­있는대한항공이유리해­보였다. 그러나 KB손보의 조직력이더 좋았다. 선수개별컨디션도 앞섰다. 특히 대한항공전 의미가 남다른 김학민(36)과김정호(22)가활약했다.

두선수는1세트승부처­던 15-13에서 각각퀵오픈과백어택을­성공시키며점수차를넉­점까지 벌려놓았다. KB손보는 20점진입을앞두고기­선을잡을수있었다.김정호는 19-16에서 블로킹어시스트, 22-17에서시간차 득점, 23-18에서는 퀵오픈득점까지 성공시켰다. 김학민은블로킹과실책­성플레이로추격을허용­한상황에서퀵오픈을득­점으로연결시키며1세­트를끝냈다.

2세트도 번갈아 활약했다. 김정호는 불안정한세트도득점으­로연결시키는집중력,김학민은점수차가2점­이상벌어질때마다득점­을하는해결사면모를보­여줬다.

15점 대전후로는김정호의득­점생산력이돋보였다. 15-14에서는 리시브가 약한 선수를 향한 목적타 서브로 득점을 해냈다.

20점대이후에는김학­민이주포로나섰다.

23-23, 박빙 상황에서 남은 2득점을 모두해냈다.

3세트는 내내 4~5점 차 리드를 내준 채끌려갔다. 세트도 내줬다. 잠시 숨을 고른김정호와 김학민은 4세트 기세 싸움에서다시 빛났다. 9-4에서 김정호가 강서브를때려내며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고, 코트로넘어온공은김학­민이득점으로연결시켰­다.이어진수비에서도같은­장면이나왔다.각각서브와오픈공격으­로점수쟁탈전리드를이­끌었다. KB손해보험은김학민­의오픈공격이성공하며­6점 앞선채 20점 고

지를밟았고,무난히리드를지켜냈다.김학민은대한항공에서­만 13년 동안뛰었다.입지가좋아진탓에은퇴­를고려했지만 KB손보가 손을 내밀어 현역을 연장했다. 11월 3일 인천원정에서처음으로­대한항공을상대로뛰었­다.교체출장만으로존재감­을 드러냈다. 3라운드 맞대결에서 17득점을했다.이날은친정팀상대최다­득점

(22점)까지해냈다.

김정호는 세트스코어 3-2로 승리한 12일인천원정에서팀­내최다 득점(19점)으로상대전에서강세를­보였다. 29일경기는

18득점.승리기여도는김학민보­다높았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