종합가구기업,그너머를향해강승수회장의f뉴한샘­g

Ilgan Sports - - BUSINESS - 서지영기자

‘완전히다른뉴한샘’.

한샘이창립50주년

을 맞는 2020년 새로

운 도전을 시작한다.종합가구기업이라는

틀에서벗어나디지털

에 기반을 둔 홈인테

리어사업에드라이브

를건다.특히7조원에

달하는홈케어시장에진­입해한샘에진하게박혀­있던고정관념도 깨부순다. 업계는매출10조원과­글로벌진출,한샘의브랜드파워강화­를선언한강승수(사진) 한샘신임회장의뉴한샘­에기대를걸고있다.

세탁기·싱크대청소도…홈케어시장뛰어든한샘

한샘은 종합가구 기업이라는 이미지가강하다. 최근 리모델링 패키지인 ‘리하우스’를시작하면서본업인가­구와함께인테리어분야­의외연을확대하고있다.그런한샘이사뭇다른변­화를시작했다.지난20일부터집안전­반의위생을관리하는홈­케어시장에본격적으로­진출한것이다.홈케어란주거환경관리­서비스를뜻한다.한샘은그동안침대매트­리스청소와살균서비스­를시행해 왔다. 그러나이달부터는가구·부엌·욕실·가전등에걸친종합관리­서비스인‘한샘홈케어’로확장을선언했다.한샘홈케어는 키친바스케어·가구케어·가전케어·주거환경케어·단열상품 등크게5개다. 부엌과욕실공간이대상­인키친바스케어는싱크­대 후드의 기름때를 청소하는 ‘후드케어’, 욕실얼룩과곰팡이를방­지하는 ‘욕실줄눈케어’ 등이 포함된다. 보통이사를하거나청소­가 필요한집에필요한서비­스다.

가정내에서진행하기힘­든가전제품세척도한다.세탁기서비스의경우세­탁기안쪽까지정밀분해­해세척·살균을진행한다.

한샘의7조홈케어시장­틈새파고들기

업계에따르면국내홈케­어시장규모는약7조원­으로추산된다.

집안곳곳의위생부터가­전관리까지하는 홈케어 시장은 갈수록 커지는 추세다.생활가전업계는앞다퉈­관련서비스를선보이고 있다.렌털업에제품관리까지­포함하는방식이대표적­이다. LG전자는 렌털과 관리 서비스를 결합한‘케어솔루션’을제공하고있다. LG전자의 냉장고·세탁기·정수기·에어컨 등을 구매한 고객에게 정기적인 케어 서비스까지묶어판매하­는것이다.

성과도 쏠쏠하다. LG전자는 지난해 케어솔루션부문에서 2924억원의 매출을올렸다. 올해 3분기까지 누적매출은 3154억원으로지난­해매출을훌쩍 넘어섰다. LG전자로서는가전제­품을교체할때까지부가­수익이지속적으로발생­하는점이가장큰매력이­다.

삼성증권 이종욱연구원은 “LG전자는케어서비스­를할부판매보다는서비­스판매로의확대차원에­서사업에접근하는중이­다.서비스월정액제와결합­한비즈니스모델이될것”이라고설명했다.이밖에 웅진코웨이·교원웰스 등이 비슷한콘셉트의서비스­를운영하고있다.가전제품과가구중에는­케어서비스를제공하지­않는브랜드와업체의제­품도적지않다.소비자중에는집안전체­의위생관리를누구에게­맡겨야할지모르는경우­도많다.한샘은 50년 전통을 가진 전문 가구·인테리어 기업으로서 홈케어 시장의 틈새를파고들 것으로 보인다. 한샘관계자는 “홈케어시장은맞벌이부­부와 1인 가구의증가등사회구조­적인변화와주거환경에­대한관심이커지면서관­련시장규모는더커질것”이라고말했다.

뉴한샘향한강승수의승­부수

강승수한샘신임회장은­지난10월취임사에서 “매출 10조원, 시장점유율 30%를달성하겠다”고밝혔다.

한샘은 2013년처음으로매­출1조클럽에가입했다.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

20%매출성장률을기록한끝­에2017년매출

2조원을넘어섰다.그러나최근2년동안부­동산시장이경직하면서­매출규모도다소축소됐­다. 10조원에달하는목표­에도달하기위해서는또­다른먹거리를찾아야한­다.강신임회장은IT기술­을결합한홈인테리어사­업과토탈홈인테리어공­간패키지에서답을찾고­있다.

한샘은 지난 5월 신세계아이앤씨와 홈사물인터넷(IOT) 관련 상품 및 서비스의 공동 개발 등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(MOU)를 체결했다.신세계아이앤씨는구글 홈·크롬캐스트 등 구글 디바이스 상품의 국내단독총판을 담당한다. 한샘은 신세계아이앤씨와 협력을 통해 국내 인테리어가구사중선도­적으로구글의인공지능­기술을홈 IOT상품에접목하게­됐다.이보다석달앞선 1월 한샘은유럽최대가전회­사인일렉트로룩스의프­리미엄 부엌 브랜드 ‘키친바흐’와 ‘유로’ 전용 상품을내놨다.

강신임회장은 “동·서양을 넘어서는디자인을통해­소비자의라이프스타일­을선도하겠다”며 “홈 인테리어사업에 IT 기술을접목해 고효율, 고부가가치사업구조로­혁신할것”이라고말했다.이어“부엌가구1등에안주하­지않고,가정용가구와리모델링­패키지를준비해신사업­을성공시킨것처럼축적­된역량을바탕으로스마­트홈등미래성장동력을­발굴하겠다”고강조했다.한샘은 긍정적인 이미지 강화에도공을들이고있­다.지난 17일정기임원인사에­서대외협력실이주영실­장을상무로올렸다.한샘은지난해불매운동­에휘말리며고전했다.이후한샘은친여성기업­을지향하고대리점과의­상생과소통을위해노력­하고 있다. 불매운동 고비를 넘긴 한샘은 이상무를통해뉴한샘의­브랜드파워를강화할것­으로보인다.

강신임회장은“과거50년을돌이켜보­면한샘의역사는도전의­역사였다.이제새로운50년의도­전을시작하고자한다”고말했다.한샘 관계자는 “각 부서별로 사업 목표를정비하는등20­20년을맞아의지를다­지고있다”고했다.

한샘이고객에게건강하­고쾌적한주거환경을제­공하기위해가구,부엌,욕실,가전등집안곳곳을케어­하는토탈홈케어서비스‘한샘홈케어’사업을본격화한다.한샘홈케어서비스모습. 한샘제공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