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1mm 오프사이드잡으려고시­간 허비” EPL, VAR 폐지논란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김희선기자

잉글랜드프로축구프리­미어리그(EPL)에서 비디오판독(VAR)과 관련한논란이해가바뀌­어도이어졌다.이번시즌처음도입했지­만벌써 ‘강제 폐지’ 가능성까지언급되고있­다.

전 스카이스포츠 해설가 리처드 키스는프리미어리그의 VAR 논란과관련해 2일(한국시간)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(SNS)에 국제축구연맹(FIFA)의 개입움직임을전했다.

그는 “들리는 바에 의하면 FIFA가 (세계축구규정을관장하­는)국제축구평의회(IFAB) 기준을따르라고프리미­어리그사무국에 최후통첩하려고 한다”면서 “최악의경우FIFA는­라이선스를빼앗고프리­미어리그에서 VAR을사용하는것을­중지시킬수도있다”고적었다.프리미어리그는이번시­즌에 VAR를 도입했으나잡음이끊이­지않고있다.원심이뒤집히는일이잦­아지면서 지도자, 선수는물론팬들의불만­이속출했다.

지난 주말 열린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는다섯차례득­점이 VAR로 취소됐다. 모두가 너무나도 엄격하게 적용한오프사이드판정­때문에팀들의희비가엇­갈렸다.새해 들어서도 1일 열린 번리와 애스턴빌라의대결에서­나온VAR판정이도마­위에올랐다.

전반 11분 애스턴빌라잭그릴리시­의헤딩골이터졌지만주­심은VAR을통해크로­스이전상황에서애스턴­빌라웨슬리의오프사이­드를 지적하고 득점을 인정하지 않았다. 상대 골대를 등지고 있던 웨슬리의뒤꿈치가 번리 최종 수비수의 뒤꿈치보다아주조금앞­서있었다는것이다.이런 상황이 이어지자 IFAB 루카스 브러드사무총장도지난­주영국BBC와인터뷰­에서VAR의과도한적­용에대해우려했다.

브러드 사무총장은 “사람들이 VAR 판독을너무포렌식(범죄수사에쓰이는과학­적수단이나 방법)처럼 여기는게 문제다”라고 지적하면서 “우리는 더 나은 판정을원하는것이아니­라명백하고분명한실수­를없애기위해노력한다”고말했다.그는 “이론상으로는 1㎜라도 오프사이드이면 오프사이드가 맞다”라면서 “하지만오프사이드인지­아닌지를가리기위해몇 분 동안 5∼12개의 카메라로 확인해야한다면원심을­유지해야한다”고말했다. IFAB는 2월 말 열릴 연례 회의에서VAR관련가­이드를재정비할계획이­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