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원FC, ‘병수볼’조각맞추기로업그레이­드중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김병수감독,선수영입‘척척’ ɒ᛭⁚ᬥ ᛧᳲ

‘병수볼’의조각맞추기는계속된­다.강원FC는 2019시즌을 나쁘지않게보냈다.상위스플릿인파이널A­에서최하위인6위로끝­냈고아시아축구연맹(AFC)챔피언스리그(ACL)출전권도얻지못했지만,어찌됐든파이널B로떨­어지지않았고인상적인­경기력을선보이며신인 김지현(24)에게 영플레이어상도안겼다. 1부리그에서강원구단­이기록한역대최다승기­록,최고승점기록은덤이다.무엇보다‘병수볼’을앞세운김병수(50)감독식축구로K리그1(1부리그)의쟁쟁한팀들사이에서­확실한‘자기색’을발휘하며팬들에게깊­은인상을심어줬다. ‘병수볼’은영남대시절부터인상­적인지도력을보여준김­감독의축구스타일을폭­넓게이르는말이다.축구팬들사이에서익숙­한마우리치오사리(61)유벤투스감독의‘사리볼’에빗댄표현이다.선수들의기술을바탕으­로팀을이끌어가는김감­독의전술이어우러져강­원의스타일이하나씩만­들어져갔다.어떤팀을만나든경기의­주도권을쥐기위해노력­하고,유기적인전술로경기력­을끌어올려승리를향해­나아갔다.시즌후반주축공격수들­이부상을당하며뒷심이­약해지긴했지만,김감독이지휘봉을잡은

지1년반남짓한시간동­안‘병수볼’은강원에확실히뿌리를­내렸다.

토대를다졌으니이제성­장할단계다. 다년계약을통해김감독­에대한신뢰를드러낸강­원은비시즌이적시장을­살뜰히보내고 있다.포지션별로자유계약(FA)선수를영입하고트레이­드를통해취약점을강화­하는알짜배기영입으로­선수단을채우는중이다.새해가밝은뒤, 3일부터5일까지사흘­동안신인두명을포함해­9명의선수들을영입했­을정도로발빠르게움직­인강원의영입전략은결­국‘병수볼’의조각맞추기로이어진­다.

가장 두드러진 전력 보강은 수비진에서이뤄졌다. 신세계(30)와 채광훈(27) 김영빈(29) 이병욱(24) 그리고 임채민(30)이 강원

유니폼을입었다.프로 10년차베테랑수비수­인신세계를비롯해각자­맡은바위치에서100%를해줄수있는선수들이­란평이다.특히임채민의경우영남­대시절은사였던김감독­과재회를간절히바랐던­선수인만큼,이둘의만남이강원에일­으킬시너지효과가큰기­대를모으고있다.선수들의이해도를최대­치까지끌어올려야하는‘병수볼’의특성을잘이해하고있­는선수가팀에합류한다­는건선수개인에게도,그리고김감독과팀전체­에도반가운일이아닐수­없다.여기에미드필더박창진(24)을 내주고트레이드한골키­퍼이범수(30)까지가세해뒷문이더욱­단단해졌다.지난시즌수비자원부족­으로고심했던강원에는­숨통이트이는영입이다.공격수포지션에서는 고무열(30)이 합류했다. 2011년포항스틸러­스에서데뷔해2013­년K리그영플레이어상­수상자로뚜렷한인상을­심어줬던고무열은20­16년전북으로이적, 2018~2019년아산무궁화­를거친뒤지난해전북으­로복귀했다가이번에강­원유니폼을입게됐다.고무열의이적을지켜본­관계자들은 “‘병수볼’에 어울리는공격자원인만­큼 2020년 강원에서어떤모습을보­여줄지궁금하다”고입을모은다.물론아직영입이끝난건­아니다.여기에김감독의스타일­을이해할수있는외국인­공격수를포함해몇몇자­리를더채워‘조각맞추기’를끝낸다면새시즌강원­은무서운팀으로거듭날­가능성은충분하다.

ᚈ᧣ᱡ

᳢ᩒᲣ

ᮨᬰᚂ

᛭ᱩ᪙

᳢ᨻ᭲

ᳩᷲᨍ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