벤츠는한국GM추월,일본차는ⶂ19%추락

신규등록대수6.1%감소역성장

Ilgan Sports - - CAR - 안민구 기자

지난해수입차시장이일­본차불매운동과일부디­젤차의물량부족으로 3년 만에후진했다. 수입차하락세에도벤츠­는점유율을 32%까지 끌어올리며 4년 연속 ‘왕좌’타이틀을 지켰다. ‘효자상품’ E클래스가날개돋친듯­팔리며벤츠뒤를밀어줬­다.

ᩭṸ Ᲊᡒᜎ ᾆᧇaῷᛡ(.᡺ ᵉṁᡀ

8일한국수입자동차협­회에따르면지난해수입­승용차신규등록대수는 전년(26

만705대) 대비 6.1% 감소한 24만4780대를기­록했다. 국내에서수입차판매가­역성장한 것은 지난 2016년(-7.6%) 이후 처음이다.

2018년에 역대최대 실적(26만706대)을기록한수입차시장은­매년두자릿수성장을기­록해왔지만,지난해는하반기부터본­격화한일본불매운동직­격탄을맞아일본

5개 브랜드 판매량이 추락했고, 인증절차가강화된탓에­일부브랜드들이물량확­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3년 만에 역성장했다.

전반적인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선두메르세데스벤츠는­더욱가속페달을밟고치­고나갔다.

지난해벤츠의 국내 연간판매량은 7만

8133대로 2년 연속 수입차 업계 1위에 올랐다. 시장점유율도 31.9%나 차지해전년

(27.1%)보다커졌다.

특히 벤츠는 국내 완성차 업체인 한국

GM(7만6471대) 마저넘어선것으로나타­났다. 이로써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 판매순위는 현대차(74만1842대), 기아차(52

만205대), 쌍용차(8만6859대), 르노삼성(8

만6859대), 벤츠, 한국GM순으로집계됐­다.연간전체판매실적으로­국내시장에서수입차브­랜드가국내완성차업체­를제친것은이번이처음­이다.

벤츠가지난해수입차브­랜드를통틀어서는물론­이고한국GM마저앞서­는데첨병역할을한모델­은중형세단E클래스다. E클래스는지난해총 3만7717대가 판매돼벤츠전체판매량­의절반가량을차지했다.지난해7월에는단일모­델로는수입차에서처음 10만대 판매고를 올리기도 했다. 여기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(SUV)인 GLC, GLC쿠페, GLE등도총1만44­15대팔려실적을견인­했다.

BMW는하반기들어회­복했으나전년보다는 12.5%나 감소한 4만4191대 판매에머물렀다.

ʒṝᤫῷ ᴐ᪄ḑa᪞ᧇ᳏ᢄᲀ

일본차브랜드는일본제­품불매운동영향으로 총 3만6661대 팔려 전년(4만5253대)과비교해19.0%추락했다.본격적인불매운동이시­작된지난해7월전후실­적을비교하면 상반기(1∼6월) 2만

3482대 팔리며전년같은 기간(2만1천285대)보다 10.3% 증가했던일본차판매는­하

반기(7∼12월) 1만3179대로 전년 동기(2만

3968대)대비45.0%감소해크게줄었다.일본 브랜드 중에는 닛산이 작년 판매

3049대로 전년(5053대)보다 39.7% 급감했고, 도요타도 1만6774대로 36.7% 떨어졌다. 도요타의고급브랜드 렉서스(1만2241대)는 8.2%, 닛산의 인피니티(2000대)는

6.1% 판매가감소했다. 혼다(8760대)는 유일하게10.1%증가했다.

반기성적표로비교하면­불매운동전후실적이확­연하게차이가난다.혼다의 상반기 실적은 전년 상반기보다

94.4% 증가하며 2배 가까이 증가했지만,하반기실적은전년동기­대비 38.9% 감소하며연간실적에서­상승분을대부분반납했­다.렉서스역시상반기33.4% 증가,하반기 45.2%감소로비슷한패턴을보­였고,인피니티도상반기 3.7% 증가, 하반기 16.6%감소성적표를받았다.

닛산은 상반기 25.4% 감소에서 하반기

55.2% 감소로,토요타는상반기 24.3% 감소에서 하반기 49.1% 감소로 각각 하반기에판매감소폭이­커졌다.

다만, 작년 말 일본 브랜드들이 판매 회복을위해할인등에나­서면서12월실적은전­년12월과비교해대부­분올랐다.도요타는 전달보다 69.6% 늘어난 1323대를 판매했다. 혼다는 같은 기간 130.7%증가한 1045대를 기록했다. 혼다(8760대)는 지난해 전체로도 일본차로는 유일하게판매가10.1% 늘었다.

ʒf ᦺᡒ ἃ᥎g ᙤᴕῷ ᪅᪁ƒᶡῧƒᨶᠶ

수입차인기의한척도로­불리는 ‘1만대클럽’에는 BMW계열로꾸준한인­기인미

니(1만222대), S90 등새모델로주목받은

볼보(1만570대)와 미국차로는드물게지프

(1만251대)가처음들어갔다.

대폭 할인 등을 앞세운 아우디는 4.2%감소한 1만1930대로 자존심은 지켰다. 아테온 등으로 재기를 노린 폭스바겐은 인증 지연 등에 수입차 중 가장 큰 감소율

(-44.7%)을보이며8510대판­매에그쳤다.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벤츠

E300으로 1만3607대가 신규등록됐으며벤츠 E300 4매틱이 1만259대로 두번째자리에 올랐다. 이어 렉서스 ES300H(7293대), 폭스바겐 아테온 2.0 TDI(5595대), BMW 520(5461대), 포드 익스플로러

2.3(4537대) 등이뒤를이었다.박은석수입차협회이사­는“지난해수입승용차시장­은일부브랜드의물량부­족과감소세 등으로 2018년 대비 감소했다”며“새해는 새 모델을 앞세운 BMW, 아우디,폭스바겐을비롯한독일­차등의재기여부와 한·일 관계에 따른 일본차 동향이 전반적인수입차신규판­매에영향을끼칠것으로­예상된다”고말했다.

벤츠E클래스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