남자배구올림픽행좌절­새겨야할가능성과숙제

승부처에서허무한실점­아쉬워 세대교체주자들약점보­완필요 선수들분전의지·집중력엔박수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안희수 기자의눈 스포츠부에디터

20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 진출을 노린한국남자배구가4­년 뒤를기약한다. 숙제와가능성을동시에­확인했다.

남자배구대표팀은지난 11일 중국장먼스포츠센터에­서열린 2020 도쿄올림픽아시아대륙­예선준결승전에서세계­랭킹8위이란에세트스­코어 2-3(25-22, 21-25, 1825, 25-22, 13-15)으로 패했다.지난해9월에열린아시­아남자배구선수권에이­어다시한번이란의벽을­넘지못했다.

대회전임도헌대표팀감­독과주장신

영석(34·현대캐피탈)은 “힘과 높이에서이란이 앞서지만, 수비 집중력과 올림픽진출열망을앞세­운다면승리할수 있다”는자신감을보였다.실제로1세트는안정감 있는 리시브와 좌우 측면 공격수들의위력적인 오픈 공격을 앞세워 먼저 25점을냈다.

그러나우려한대로힘과­높이에서밀렸다. 전열을정비한이란은 2세트부터 중앙속공위주의전술로­대표팀을 공략했다. 9일에치른예선B조3­경기카타르전에서도먼­저 두 세트를 얻고도 중앙 공격을 막지못해풀세트접전을­치러야했다.대표팀은강서브로상대­리시브라인을흔들고,빈틈을노려득점쟁탈전­을전개했다.강팀을상대로불가피한­전략이지만실현은 어려웠다. 범실을감수하고도강세­로나섰다.그러나세트또는경기승­부처에서허무한실점으­로흐름을잡지못한점은­아쉬움으로남는다.

4년 뒤파리올림픽에서같은­아픔을반복하지않기위­해서는세대교체주자들­이개별약점을보완해야­한다.이번대회에서도 개별 강점 활용은 잘했지만, 그 한계도명확했다.

일단 2018~2019시즌 V-리그 MVP(최우수선수) 정지석(25·대한항공)의 컨디션이아시아대륙 예선에서는 좋지 않았다. 카타르전에이어이란전­에서도제모습을보여주­지못했다.서브,오픈공격의성공률이떨­어지다보니수비에서도­악영향이있었다.결국 임도헌 감독은 이란전 3세트 중반부터수비가좋은 곽승석(32·대한항공)을투입했다. 카타르전에서는주포역­할을해줘야하는선수의­사기저하를경계했지만,이란전에서는손을쓸수­밖에없었다.서브는대표팀에서가장­위력적으로구사하는나­경복(26·우리카드)에게맡겼다.실제로분위기를전환하­는효과는있었다.곽승석은두세트를내준­뒤반격한4세트에서좋­은수비와허를찌르는득­점을해냈다.나경복의강서브효과로­수비에성공하고 득점까지 이어지며 점수를 좁히기도했다.

그러나두선수는득점루­트로활용되지못했다. 경기 내내 해결사 역할을 해낸 라이트 박철우(35·삼성화재)의 분전은눈부셨고, 전광인(29·현대캐피탈)의 지원도좋았지만, 상대블로커라인은 4세트 후반부터는어렵지않게­세터의의도를파악할수­있었다. 대표팀의공격이단조로­웠다는의미다.교체선수의실제능력보­다는상대에게그런인식­을줬다는게중요하다.벤치가 정지석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을때, 한템포빠른교체를시도­하지못한이유이기도 하다. 결국대표팀에서도주전­과백업의공수밸런스능­력이차이를좁히는게숙­제다.정지석,전광인도박철우가보여­준해결능력에근접해야­한다.대표팀에서의경험이더­필요하다는얘기다.고무적인지점은대표팀­모두남자배구의위상을­제고하기위해단호한각­오를가졌고, 코트 위에서 보여줬다는 것이다. 세트초반득점에도마치­매치포인트를만든것처­럼큰소리로환호했다.박철우,신영석등베테랑선수들­의투지에후배들이감화­된모습도있었다.중간서열인전광인도후­배들을독려하기위해때­로는과한제스처를했다.

대회 전에는 대표팀 선수들의 분전 의지에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던 팬들도 이란전4, 5세트에보여준집중력­에박수를보냈다.경기 뒤박철우는 “올림픽을 또 못 나가는것에대한부담을­후배들에게넘겨준것같­아서 정말 미안하게 생각한다”며 “목표가 있고 꿈이 있기 때문에 다음 세대들이잘해줬으면좋­겠다”고했다.누구보다올림픽무대에­대한염원이컸던 한선수, 신영석, 박철우에게 다음은 없을수도 있다. 다섯개대회연속올림픽­본선행에실패한한국남­자배구의 한(恨)은다음세대가짊어진다.실패의울분과염원의 크기를 절감했을 것. 이번 실패를 자양분으로만들어야한­다.

울산·용인·전주·제주국제4강1·2학년대학축구대회

대학축구저학년최강팀­을가리는무대에

4팀이남았다.

12일 경남 창녕군 창녕스포츠파크에서는‘KBS N제16회1·2학년대학축구대회’

8강이 일제히 펼쳐졌다. 그어느때보다도치열한 8강이었다. 8강 4경기 중 무려 3경기가승부차기에서­승부가갈렸다.울산대는전주기전대와­1-1로비긴뒤승부차기에­서 4-2로 승리하며4강진출에성­공했다.대학축구강호중하나인­아주대는승부차기에 무너졌다. 제주국제대는 아주대와 1-1 무승부로승부를가리지 못했고,승부차기에서 4-3으로 아주대를 잡았다.전통의강호두팀이붙은­용인대와단국대의 빅매치도 승부차기에서 승자가 결정됐다. 두팀은 2-2로 비긴후승부차기로돌압­했고, 용인대가 4-1로 승리했다. 승부차기가열리지않은­유일한 8강은 건국대와전주대의 경기. 전주대가 3골 폭죽을터뜨리며건국대­를3-0으로무너뜨렸다. 4강에오른4팀이결정­됐고,대진도결정됐다. 오는 14일 울산대와 제주국제대, 용인대와전주대가결승­행을놓고피할수없는승­부를펼친다. 최용재기자

KBS N 제16회 1·2학년대학축구 8강 결과(12일)

울산대1(4PSO2)1전주기전대제주국제­대1(4PSO3)1아주대용인대2(4PSO1)2단국대건국대0-3전주대

연합뉴스

한국남자배구대표팀이­11일중국장먼에서열­린2020도쿄올림픽­아시아대륙예선준결승­에서이란에세트스코어­2-3으로패했다.사진은이란선수들의블­로킹에맞서공격하는전­광인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