장애딛고전설된‘루나’ 그뒤를이을여왕마찾아­라

업적기리는경주‘루나스테이크스’

Ilgan Sports - - HORSE RACING - 김두용 기자

장애를 딛고 여왕이 된 경주마 루나(LUNA). 이마법같은 이야기는 영화(챔프)로 제작되기도 했다. 달 또는 달의 여신이라는 뜻을 가진 한국 경주마 루나는2015년세상­을떠났지만최근다시주­목받고있다.

루나는 2001년 제주의조그만민간목장­에서태어난암말이다.왜소한체격에선천적으­로인대염으로인해왼쪽­앞다리를절었다. 그러나뛰어난 부마(컨셉트윈)와 모마(우수해)의 유전자에서 가능성을 엿보았던걸까.이성희마주는악조건에­도불구하고루나를과감­하게선택했다.장애를가지고 태어난 루나는 970만원에 낙찰됐다.역대최저가금액이다.

마주는 다리를 수술하는 대신 최고의조교사에게 맡겼다. 김영관 조교사는 루

나에 색다른 훈련 방법을 적용했다. 무엇보다 허리 단련에 집중해 스피드를 올린뒤 경주에 투입했다. 점차 상승세를 보이던 루나는 2005년과 2006년 경상남도지사배, 2007년 KRA컵 마일, 2008년 오너스컵 등 큰 대회를 차례로 석권하며 두각을나타냈다.

은퇴하는 날도 팬들의 가슴에 큰 울림을 남겼다. 경주마치고는 고령으로 8세였던루나는초반에­꼴찌로달리다가막판추­입을 통해 역전승에 성공했다. 당시 0.1초차이로믿기어려운­승리를거둬화제가됐다. 2004년 데뷔후 2009년 11월 은퇴할때까지33전1­3승을거둔루나의수득­상금은약 7억5700만원. 자기몸값의 78배에 이른다.

루나의업적을기리는대­회도생겼다.오는4월12일부산경­남경마공원에서최고의­3세 암말을 뽑는 시리즈 ‘트리플 티아라’의 첫 경주가 ‘루나스테이크스’라는 이름으로 열린다. 암수구별없는경주인 ‘트리플크라운(최고의3세마를뽑는세­개의경주)’과 별개로트리플티아라는­우수한국산 암말 생산을 장려하기 위해 세 개의 경주를묶어서만든시리­즈다.

트리플 티아라는 신설된 루나스테이크스를 시작으로 오는 5월 코리안오크스(G

Ⅱ), 6월 경기도지사배(GⅢ)로 이어진다.세경주의총상금이 13억5000만원에 달한다.여기에승점이가장높은­말에1억원(마주 90%, 조교사 10%)이 별도로 지급된다.만약세경주에서모두우­승해트리플티아라가 탄생할 경우 다시 1억원의 추가 인센티브가제공된다.상금규모만으로도우수­한암말의탄생에대한간­절한염원을읽을수있다.

1년에딱한번자마를생­산할수있는암말은 하루에도 몇 차례 교배가 가능한 수말에비해효율면에서­저평가될수밖에없다.

그러나역사상위대한명­마는부마못지않게뛰어­난모마를두고있었다는­점을간과해서는안된다.우수한암말군의보유야­말로말산업선진국으로­나아가는자연스러운수­순이다.트리플티아라시리즈는­필요한이유다.트리플크라운시리즈와­겹쳤던과거와달리암말­경주로만새롭게개편된­점도환영할만하다.

῏ᚶᦍ᫻’ ᴟᚓ

ᥜ᝹ Დᶱ ៾᳽ᰪ᥼ᢔᚈᱝᲉ᳢ᡢ῏ᚶ᳝ᴗᬧᴖ᳤ ᵓᦍ᠕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