색다른 외관, 소음·진동 NO, 럭셔리실내  GV80 잘나가는이유있었다

Ilgan Sports - - CAR -

제네시스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(SUV) ‘GV80’이 드디어 출시됐다. 지난

15일공식출시행사를­갖고본격적인판매에돌­입했다. 2017년 4월콘셉트카를선보인­이후3년만이다.당초지난해말출시될예­정이었지만,차량인증지연과내부사­정등으로출시가미뤄졌­다.

오랜 기다림이 반영된 듯 GV80의 초반기세는 매섭다. 판매 첫날 계약 대수 1만

5000대를 기록, 연간 판매량 목표치(2만

4000대)의 60%를 넘었다. 이런 속도라면이달 2만대 돌파가 가능하고, 다음달에는연간 판매 목표를 모두 채울 가능성이 크다.인기비결은뭘까.지난15일GV80를­타고일산킨텍스에서인­천송도경원재앰버서더­호텔까지왕복120㎞를주행했다.

ᢔ ᶀ ᜇᱯᶣ ḑaᨎᛉ᡺ ᠊᜖

GV80은제네시스의­첫스포츠유틸리티차량(SUV)인만큼외관에잔뜩신경­썼다.먼저다양한색감이눈길­을끈다.유광인‘로얄 블루’와 ‘카디프 그린’ ‘리마 레드’물론,도로에서쉽게보기힘든­무광흰색인‘마테호른 화이트’와무광초록색인‘브런즈윅그린’을추가해평범함을거부­했다. ‘두 줄’ 디자인도 색다르다. 전면부 4개의램프(쿼드램프)는상하2단으로분리돼­두줄을 그린다. 이는방패모양의 그릴(크레스트 그릴)과 짝을 이뤄 우아하면서도당당한느­낌을 준다. 이두줄은앞으로출시될­제니시스차량디자인의­기본요소가될것이라는­게현대차의설명이다.차체(전장과 전폭, 전고가각각 4945㎜, 1975㎜, 1715㎜)는 거구임에도 불구하고뒤로갈수록낮­아지는쿠페형디자인덕­에날렵해보인다.언뜻보면전장이비슷한­볼보 ‘XC90’(4950㎜)나 전폭이같은현대차‘팰리세이드’보다도작아보인다.실내는‘고급’그자체다.조작버튼을최소화해간­결하다.이를 14.5인치의 대형스크린이대신한다.넓은화면이처음에는어­색했지만이내적응된다.

대형 SUV인 만큼 내부 공간은 충분하다. 5인승차량의경우트렁­크가상당히넓어눕히면­성인이누울수있을정도­다. 7인승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지만, 성인은물론어린자녀도­장시간앉기는버거워보­인다.활용도가낮아추천하지­않는다.

ʒἐ᳚ῷᵽ ᭙ᠰa᱅᮷᳏f)%"ɗg

원형기어다이얼을돌려­주행모드로차를 출발시켰다. 전진과 후진, 주차, 중립기능은돌출형기어­대신오른손으로돌려서­맞출수있는다이얼방식­을채택해조작이편리했­다.

주행성능은탁월했다. 6기통3.0디젤엔진이2215­kg의덩치를움직이는­데버거워하는모습은찾­을수없었다.최대출력 278마력,최대토크 60.0kg.m의 성능으로중속,그리고고속까지주저함­없이속도를뽑아냈고,저속에서도수월하게언­덕을넘었다.도심에서저속주행을할­때디젤차에서흔히접하­게되는소음이나진동은­거의느껴지지않았다.자유로에진입해속도를­높여도별다른소음없이­묵직하게힘을내며질주­했다.

연비는무난한 수준이었다. 인천송도에서경기고양­시까지 48.2㎞를 운전하는동안평균연비­가ℓ당11.1㎞였다.

각종안전시스템은 덤이다. 130㎞를 넘으면운전석옆구리지­지대가저절로몸을조여­줬고, 업그레이드된 헤드업디스플레이는옆­차로에서달리는차까지­표시해줘안전운전에도­움이됐다.

다만 자동 차로변경 기능을 갖춘 ‘고속도로주행보조(HDA)Ⅱ’시스템은기대에미치지 못했다.방향지시등을켜면자동­으로차선을바꿔야하는­데까다로운실행조건탓­에실제로구현하기에어­려웠다.작동돼도 100m 넘는안전거리를확보한­후약7초뒤차로변경을­해다소답답한느낌이었­다.사람이라면바로차선변­경을할수도있는탓이다.

가격은경쟁력을확보했­다. 3.0디젤모델이6580­만원부터시작된다.다양한옵션을모두탑재­하면8000만원대후­반까지올라간다.하지만경쟁모델인벤츠­GLE가약 9000만원, BMW X5가 약 1억원, 아우디 Q7과볼보 XC90이 약 8000만원에서 출발하는만큼세계적명­차들과비교하면가격경­쟁력을확보했다는평가­다.

현대차제공

제네시스의첫SUV GV80이도로를달리­고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