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강·적응·친근한베테랑류현진키워드

몸상태100% 풀타임선발목표자신 새동료와팀분위기적응­중요성강조 “베풀어야할때”노하우도전달계획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안희수기자=인천공항

건강한 류현진(33·토론토)은 항상 강했다. 빅리그진출 뒤 두 번째 유니폼을 입고 맞는 2020시즌도목표는­풀타임선발이다.

류현진이높아진위상과­몸값그리고기대를받으­며새시즌을시작한다. 2일 오후인천공항을통해미­국으로출국했다.전소속팀이있던로스앤­젤레스지역에서신변정­리를한뒤현소속팀토론­토의 스프링캠프가 진행되는 플로리다 더네딘으로향한다.

김병곤트레이너와다시­손을잡고비시즌을보냈­다. 류현진은 “몸 상태는 100%다”며 자신감을보였다.현지언론에서회의적인­시선으로보는나이,부상이력에정면으로맞­선다.그는“올시즌도가장큰목표는­풀타임으로선발로테이­션을소화하는 것이다”고 목소리를 높였다. 부상없는시즌을보내겠­다는의지.새팀에서는‘친근한’베테랑으로 다가서려고 한다. 새 팀에서 맞는 첫 시즌인만큼적응도과제­로꼽았다.

- 새소속팀에서맞이하는­첫 시즌이다. 비시즌준비는어땠나.

“매년겨울을보내던대로­훈련을했다. 체력훈련을열심히했다.새팀에간다고변할것은­없다.” -김병곤트레이너와보낸­비시즌이다.성과가좋았다고.

“맞다.일단피칭도한차례했다.브레이크없이계획한대­로진행했다.” - 2020 스프링캠프에서가장초­점을맞추고있는부분은.

“투구는시범경기를치르­면서자연스럽게끌어올­릴 것이다. 새로운팀이기때문에새­동료팀분위기에적응을­하는게가장중요할것이­다.” -토톤토는젊은팀이다.베테랑역할도기대받고­있다.

“이제는베풀어야할 때다.사실미국문화는나이가­많고,적다는게크게중요하지­않다.모두친구처럼지내고싶­다.그저내가가진경기노하­우를전해주며도움이되­고싶다.” - 에이스로 평가된다. 개막전 선발로도 거론된다.

“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. 에이스라는 수식어에부담을갖는건­아니지만,기대받은만큼실력을보­여줘야한다는각오는 생긴다. 시범경기도실전처럼잘­해내겠다.항상준비하던대로하겠­다.:” -현지스포츠매체가선정­한선발투수5위에올랐­다.

“(외부 평가보다)내가잘해야 한다. 선발투수로서임무를다­해야한다.부상이있었고,그부분이자주언급되고 있다. 부상없이풀타임시즌을­치르는게가장중요하다.”

-지난해출국전에는자신­감을드러냈다.

“지금도몸상태는100%다.자신있다.” -뉴욕양키스,보스턴등타선이강한팀­과상대한다.

“나도자주상대하다보면­익숙해질수 있다. 야구는다똑같다.”

-성공키워드를전한다면.

“항상말이나오고있는몸­상태다.부상만없다면항상좋은­경기를할수있다.” - 빅리그 데뷔를 앞둔 후배 김광현(세인트루이스)에게조언한다면.

“나도 선배들한테가장강조받­은게 적응이다.실력은워낙뛰어난선수­다.미국무대가처음인만큼­새동료들과친해지는게­중요하다.야구외적인부분에서적­응을잘하는게중요할것­이다.” - 지난시즌에건강한몸을­전제로 20승을 언급했다.

“건강하게한시즌을치르­겠다는목표를전하고자­한표현이었다.구체적인승수를얘기하­니여러말이 나오더라. 성공 그저 건강하게 한 시즌을 치르고오겠다는말만남­기겠다.”

인천공항=김민규기자

류현진이2일인천공항­출국장에서인터뷰를하­고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