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카고화이트삭스직원 2명, 4년간 티켓 3만4876장 빼돌렸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이형석기자

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직원 두명이 4년간 티켓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수억원의돈을착복했다­가덜미를잡혔다.시카고 지역매체 시카고 선 타임즈는 1일(한국시간) “미국 연방 수사국(FBI)이2016년부터지난­해까지총 3만4876장의 티켓을 불법 유통해 86만8369달러(약 10억원)의 불법이익을취한구단직­원두명과브로커한명을­전산관리사기혐의와돈­세탁혐의,위증혐의로기소했다”고전했다.화이트삭스의전티켓담­당직원제임스코스텔로(66)와 윌리엄 오닐(51)은 2016년

부터 불법으로 할인 티켓을 만들어 브로커브루스 리(34)에게 전달한것으로알려졌다.브로커는이를티켓재판­매사이트를통해판뒤이­를두직원과분배했다.이들이이런방식으로팔­아치운총티켓은4년간­3만4876장에달한­다.

2016년에 6323장, 2017년 1만7008장,

2018년 1만115장을 팔아불법이익을취했다.조사가시작된2019­시즌을앞두고는30장­을팔아치웠다.

이들이판매한티켓의9­6%는 선수및관계자, 청소년 단체, 스폰서등특별티켓으로­판매됐다.이들은계획적으로움직­였다.구단수뇌부의감시를피­하기위해다른직원의아­이디를도용해티켓판매­프로그램

에접속하기도했다.

덜미는구단내부에서잡­혔다.브로커브루스리가유독­재판매사이트에서많은­티켓을팔았다는사실을­화이트삭스테이터분석­팀이 상부에 보고했고, 구단은 이를신고했다.

화이트삭스구단은이사­건으로약100만달러­수준의피해를본것으로­알려졌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