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조8880억원 f역대 재개발 최대어g 한남뉴타운 3구역 재입찰시작

Ilgan Sports - - BUSINESS -

‘말많고탈많은’서울용산구한남뉴타운

3구역 시공사 재입찰 일정이 시작됐다. 국내건설업계는역대최­대재개발사업지인한남­뉴타운3구역을어떤시­공사가최종적으로가져­갈지관심을갖고지켜보­고있다.한남제3재정비촉진구­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은 지난 1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입찰공고를내고오­는10일조합사무실에­서현장설명회를연다고­밝혔다.이에따르면조합측은오­는 3월 27일 오후 2시에 입찰을 마감하고, 종전계획보다

3주빠른4월26일에­총회를열어시공사선정­을마무리한다.

한남3구역은한남동 686번지 일대지하

6층∼지상 22층, 197개 동, 5816가구(임대

876가구 포함)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재개발 사업이다. 공사예정가격은 1조

8880억원으로 3.3㎡당 595만원에 달한다.이는역대재개발사업중­가장큰사업규모다.

업계에서는 이번 재입찰에도 현대건설, GS건설, 대림산업이참여해3파­전으로수주전이진행될­것으로예상한다.앞서 현대건설, GS건설, 대림산업은 지난해 한남3구역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치열한수주전을벌여왔­다. 서울시와국토교통부(이하국토부)는입찰과정에서위법이­확인됐다면서이들3사­를검찰에수사의뢰했다.그러나검찰이최근무혐­의처분을하면서건설3­사의경쟁도다시시작됐­다.하지만재입찰과정이순­조롭지않을것이란관측­도나온다.국토부가검찰의불기소 처분에도 이들 3사가 현행법을 위반한만큼입찰무효가­가능하다는입장을견지­하고있어서다.

국토부는지난달 21일 검찰의수사결과발표이­후 “한남3구역재개발시공­자선정과정에서제안된­사업비·이주비등에대한무이자 지원, 일반분양가 보장, 임대주택제로, 특화설계 등은 ‘정비사업 계약업무처리기준’과 ‘서울시 공공지원시공자선정기­준’등을위반한것”이라고밝혔다.이어“(검찰의불기소처분에도­불구하고)행정청의 입찰 무효 등이 가능한 사안”이라고강경한입장을보­였다. 서지영기자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