7년연속180이닝이­건하고ML간다

가장애착가진기록달성­다짐 올림픽선대표팀부진만­회각오 빅리그행에가을잔치까­지기대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배영은기자

KIA 에이스 양현종(32)이 선수 생활의분기점이될20­20시즌을앞두고새출­발선에섰다.

양현종은 3일(한국시간) 미국 플로리다주포트마이어­스에차려진 KIA 스프링캠프에서러닝과­컨디셔닝을중심으로본­격적인 훈련을 시작했다. 지난달 30일선수단과 함께 출국해 현지에 짐을 풀었고,스스로의루틴에따라서­서히컨디션을끌어올리­고있다.양현종에게 올 시즌은 특별한 의미를지닌다.이미“이번시즌이끝난뒤메이­저리그진출에 재도전하겠다”는 목표를천명했다. 8월에는12년만에야­구가정식종목으로 부활한 2020 도쿄올림픽도 기다리고있다.양현종은두말할것없는­부동의국가대표에이스.동갑내기왼손투수인 김광현(세인트루이스)이 메이저리그로떠났기에­올해는에이스의무게도­홀로짊어져야 한다. 소속팀 KIA 역시메이저리그스타플­레이어출신인맷윌리엄­스감독을새사령탑으로­맞아들여포스트시즌무­대복귀를노리고있다.양현종앞에놓인목표와­숙제가이만큼이나많다.그는캠프출발을앞두고“매년이맘때면기분이항­상똑같은것같다.캠프에가면설레기도하­고‘시즌이시작됐구나’하는 생각도 든다”며 “모든 구단 선수들이다열심히하겠­지만,우리팀이나나도다른팀­이나선수들못지않게잘­준비하려고한다”는각오를털어놓았다.

지난시즌양현종은출발­이좋지않았다. 5월 이후 1점대 평균자책점을유지하면­서이부문타이틀까지 차지했지만, 첫달에힘을쓰지못하고­부진한게스스로에게도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았다. 그는“지난해처음부터캠프에­합류하지못해 팀에게나 나에게 모두 마이너스였는데, 올해는같이출발하고처­음부터모든것을함께시­작하기때문에차근차근­준비할수있을것같다”며“올해가중요한1년이라­서가아니라매년가장중­요한것은아프지않는 것이다. 코치님이나어린선수들­과대화를하면서캠프를 잘 풀어나갈생각”이라고했다.

양현종은KBO리그를­대표하는‘강철어깨’다. 171⅓이닝을 소화한 2014년부터

184⅔이닝을 던진 지난해까지 7년 연속

170이닝 이상을투구했다. 2015년을 기점으로는6년연속 180이닝을 넘겼다. 그안에는 200⅓이닝을 던진 2016시즌도 포함돼 있다.양현종이가장애착을갖­고있는기록이다.

올해도다르지 않다. 어깨피로도를염려하는­외부시선도 있지만,스스로는자신감이넘친­다.그는“올시즌에도승수보다는­7년연속 180이닝 이상투구에중점을두고­시즌에임할생각”이라며“그렇게던지려면아프지­않는것이가장중요하기­때문에관리를잘하겠다”고했다. KIA의많은투수들이­캠프에도착하자마자불­펜피칭을 시작했지만, 양현종은아직공을잡지­않은이유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