JTBC골프 ‘듀얼채널전략’으로독주체제구축한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류시환기자

장활영해설위원·김지훈PD등합류

골프방송계에서 ‘JTBC골프 대세론’이 나온다. 미국프로골프(PGA)투어 중계권이올들어SBS­골프에서JTBC골프­로넘어가면서다.

JTBC골프는 KPGA 코리안투어, 미국여자프로골프(LPGA)투어, 유러피언투어에이어 PGA투어까지 빅5 투어중 4개를 중계하게 됐다. 게다가 세계 메이저대회중계권 9개 중 8개를 확보했다. 반면SBS골프는한국­여자프로골프(KLPGA)투어와 메이저대회 1개에 불과하다. “JTBC골프가 한국의메이저골프방송­사자리에 올랐다”는 ‘대세론’이 나온 배경이다.

중계권과함께주요인력­이따라움직인것도대세­론에힘을 더한다. SBS골프에서

활동하던장활영해설위­원이JTBC골프로옮­겼다. 또 KLPGA투어를 중계하던임한섭, PGA투어를중계하던­강한서캐스터도이직을­택했다.

스타 PD도 자리를 옮겼다. 국내 제작골프프로그램중최­고시청률을기록한‘임진한의 터닝포인트(2019년 시즌 3 전국투어편 0.692%)’를 연출한김지훈PD가 JTBC골프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.임진한프로와오랜시간­호흡을맞춘김PD는 올해시즌 4를제작하며주가를올­리는상황에서 이직을 선택해 화제가 됐다.

골프방송전문외주제작­사의한 PD는“인기 프로그램을제작하던김 PD가 경쟁사로옮겨갔다는자­체가JTBC골프대세­론의 방증”이라며 “PGA투어 중계권이JTBC골프­로넘어간후골프방송무­게중심이순식간에기운 느낌”이라고 말했다.

임한섭아나운서의이직­도 화제다. 그는2001년 SBS골프에캐스터로­입사, 19년 동안 주요 투어를 중계했다. 주목할 부분은그가 주로 KLPGA투어 중계를 담당했다는 점이다. JTBC골프가 KLPGA투어 중계권까지 가져오겠다는 계획을 세웠음을예상할수있는­대목이다.

이러한분위기를감지한­탓인지 SBS골프의한직원은 “KLPGA투어 중계권마저빼앗기면회­사존립이위태로울것”이라고우려의목소리를­냈다. SBS골프는 PGA투어 중계방송이탈로콘텐트­가 줄었다. KLPGA투어가 개막하는 3월 말까지부족한방송프로­그램을다양한 콘텐트로 메워야 한다. 현재 단발성프로그램제작이­간간히이뤄지는데장기

적인대안이아니라미래­가불투명하다.당연히 SBS골프 직원들의사기가저하될­수밖에없다.이와달리SBS골프는­큰문제가없다는입장이­다.

SBS골프 관계자들은 “KLPGA투어와마스­터스중계권이있고,자체프로그램제작으로­방송편성이어렵지않다.오히려중계권에들어가­는돈을아낄수있기때문­에다양한 콘텐트를개발하는계기­가 될 것”이라고말했다.

한편 JTBC골프는 다양한 계획을 밝히며 독주체제 강화에 나섰다. 먼저 중계방송독점에대한시­청자의우려를 ‘듀얼 채널 전략’으로 해소한다는 입장을 내놨다. PGA투어와 LPGA투어 대회가 겹치면JTBC골프, JTBC3 Fox Sports 채널이각각중계하는방­식이다.그리고미국골프채널을 보유한 디스커버리와 협업해 골프&라이프스타일등다양한­콘텐트를생산,볼거리를늘려가기로했­다.

강한서캐스터

임한섭캐스터

장활영해설위원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