친목으로시너지효과업 87년생전성기는계속­된다

Ilgan Sports - - RACING - 김두용기자

경륜 선수의 전성기는 통상 30세 전후다.이는 데뷔 나이와도 무관하지 않다. 보통

20대 중후반에경륜 선수로데뷔해 2~3년간의적응기를거친­뒤힘과기량이최고점을­찍기때문이다.

현재 경륜의 ‘황금세대’로 불리는 87년

생(88년 1, 2월생포함)들도30세전후로맹활­약을펼치고있다. 2015년도그랑프리­경륜우승을차지한 박용범(33·S1)과 2016년부터201­9년까지4연속그랑프­리우승금자탑을쌓은 정종진(33·SS) 등87년생들이 5년연속그랑프리경륜­우승을휩쓸었다.경륜계 변방이었던 충청권의 위상을 수도권과도 겨룰 만큼 끌어올린 황

인혁(33·SS)과 경북권의 에이스 류재열

(33·S1), 전라권의희망 최래선(33·S1), 창원권을대표하는선행­형강자 강호(33·S1)까지 87년생들이 각지역을대표하는중심­에있다.아직도이들의황금세대­가레이스를주도하며전­성기를이어나가고있다.하지만올해무섭게치고­올라오고있는후배(출생연도 기준)들이 있어 마냥 안심할 순 없다. 87년생을 가장위협하는후배로 89년생(90년 1·2월생도 포함)을꼽을수있다. 창원권의명실상부한에­이스성낙송

(30·S1), 단거리 스피드가 압권인 윤민우

(30·S1), 동서울 팀의 차세대 에이스 정해

민(30·S1), 전라권의실질적에이스­이으뜸

(31·S1), 미원팀의 희망 양승원(30·S1)이

87년생들을추격하고­있다.이외정하늘(30·SS)을필두로김포팀의차세­대에이스 정정교(30·S1), 우수급판도를 흔들고 있는 25기 차석 장경구(30·A1)가합류한90년생도언­제든87년생을 위협할세대로꼽힌다.

그럼에도 전문가들은 당분간은 황금세대인 87년생들의정상권유­지가지속될것으로 분석한다. 그들만의장점이뚜렷하­기때문이다. 가장많은슈퍼특선급을­유지하며질적인우위를­점하고있고,특선급에서도최다인원­배출로양적인면에서도­앞선다. 그리고 해마다 한두 차례 모임을 통해돈독한관계를유지­하면서시너지효과를내­고있다.

시대가 변하면서 체계적인 영양섭취와과학화된훈­련으로운동선수들의수­명도늘어나는 추세다. ‘30세 전후가 전성기’라는말은언제바뀔지모­른다.

정종진

박용범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