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기생충g,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

대망의아카데미시상식­드디어‘오스카레이스’의피날레를장식할‘아카데미시상식’이다. 9일(현지시간/한국시간 10일 오전 10시)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되는 가운데, 올해는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기가 충무로를넘어한반도를­휩쓸것으로 전망된다. 한국영화최초로6개부­문후보에노미네이트 된 ‘기생충(PARASITE·봉준호 감독)’이 또 하나의 영광스런 새 전설을 쓸준비를마쳤다.

‘기생충’은 지난 달 13일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작(자) 발표에서 작품상(BEST PICTURE/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·봉준호 감독), 감독상(BEST DIRECTOR/봉준호), 각본상(BEST ORIGINAL SCREENPLAY/봉준호·한진원), 국제장편영화상(BEST INTERNATIO­NAL FEATURE FILM), 미술상(BEST PRODUCTION DESIGN/이하준), 편집상(BEST EDITING/양진모)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지명됐다.

한국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 본선 무대에 진출한 것은 한국영화 100년 역사상 ‘기생충’이 최초다. 한국영화

가 매해 노렸던 국제영화상(구 외국어영화상) 부문은1962년 ‘사랑방 손님과 어머니’를시작으로무려58년­간의 도전 끝에 이뤄낸 성과라의미를더한다.앞서77회골든글로브­시상식에서 품에 안은 최우수외국어영화상에­해당하는국제장편영화­상 수상은 사실상 따놓은 당상인가운데, ‘기생충’은더나아가주요부문수­상까지다관왕을노린다.물론수상여부와상관없­이 100% 자국 영화로 전세

계 시네마의 중심이라 할

수 있는 할리우드 메인시상식에입성한다­는것

자체가이미큰 사건이다.그럼에도 기분좋은욕심은 시상식이 끝나는그순간까지샘솟­을전망이다.지난 10월 북미개봉후 장장 4~5개월에 걸친오스카레이스를치­른 ‘기생충’팀은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서 완전체로 재회, 영광의순간을 함께 한다. 수장봉준호감독을비롯­해 송강호, 이정은은현지체류중아­카데미시상식현장으로­이동하고,이선균,장혜진,박명훈은7일,박소담은8일,최우식은9일인천국제­공항을통해 미국 LA로 출국했다.또한제작자 곽신애대표와편집상후­보양진모 편집감독, 미술상후보이하준 미술감독, 각본상 후보 한진원작가를비롯해홍­경표촬영감독과조감독, 프로듀서, 제작실장 등 ‘기생충’ 식구들이모두 아카데미 시상식에함께모여피날­레를장식한다.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­데미 회원

8469명의 투표는지난 4일 종료됐다. 투표 결과는 회계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­퍼스(PWC)에 보관돼 있다. 특히지난3일아카데미­시상식공식트위터계정­에는 ‘기생충’을 작품상으로예측하는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삭제, “실수였다”고 해명하는해프닝도발생­해최종수상결과에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있다.

외신들은국제장편영화­상포함 ‘기생충’의 다관왕을 예측하고 있다. 특히 단 한번도 비 영어 영화가수상한적없는작­품상유력후보로

‘1917’과 함께‘기생충’이거듭꼽히고있어역사­그이상의역사에대한설­레임을동반한다. ‘기생충’은 미국배우조합상(SAG)에서 앙상블상을 수상한 최초의

외국영화로이름을올린 바, 단순히 ‘기생충’의역사가아닌,아카데미시상의역사가­될자격도충분하다는평­이다.로튼토마토는 “‘기생충’이 감독상, 각본상, 편집상, 국제장편영화상 등 총 4관왕에 오를 것”으로 내다봤고, 영화 평점전문사이트판당고­는“2000명의영화관람­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‘기생충’ 이오스카작품상을받을­것같은 영화 1위로 선정됐다”고 발표했다.외신 스크린랜트는 “‘기생충’은 오스카레이스에서 다양성의 중심에 선 작품이다.의심의여지없이모든찬­사를받을자격이있다”고극찬했다. ‘기생충’은 2월 초까지 영미권에서만무려 55개 시상식에서 124개의 트로피를챙겼다. ‘기생충’이 있었기에 오스카 레이스를함께달릴수있­었던시간이다.오스카레이스가 무엇인지, 캠페인은또무엇인지, 그기간내얼마나많은시­상식이존재하는지, 결과적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이라는 대망의 무대를 향해 나아가야하는 여정이 얼마나 정신없고 바쁜지 신선한경험을선물해준‘기생충’이다.지난해 5월 한국영화 최초 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기점으로 최초의 길을 걸어 온 ‘기생충’. 뜨거운 응원속짜릿한전율을만­끽할시간이머지않았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