미스터트롯시청률27%  이거실화냐?무슨일이지싶었죠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 황소영기자사진=TV CHOSUN

TV CHOSUN ‘미스터트롯’의 역사는‘ing’다. 역대종합편성채널(이하종편)최고 시청률을 두 차례나 갈아치웠다. 첫 방송부터심상치않았다. 12.524%(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)로 스타트를 끊더니 5회 25.709%, 지난 6일 방송분인6회엔27.463%를 찍었다. 이러다간 30%를 돌파하는것아니냐는얘­기가흘러나오고있다.전작인 ‘미스트롯’보다 시청률이 더욱가파르게상승하고­있는이유는트로트붐과­전작의후광효과도있지­만 ‘송가인’이라는 독보적인 존재가 있었던 것과 달리‘미스터트롯’은 절대적인 강자가 없다. 차이가크지않기에우승­자가언제든바뀔수있다.이점이경쟁을더욱치열­하게만들고있다. ‘미스터트롯’ 서혜진국장과전수경P­D는 시청률에 “이게 실화냐?”란 반응을보이며환한미소­를지었다.

-종편역대최고시청률을­보유하게됐다.서혜진 국장(이하 서) “정말 짜릿짜릿하다. ‘미스트롯’이 최종회에서 18% 대였다. ‘미스터트롯’은 20% 넘는 거 아니냐고 했었는데‘어떻게 20%가 나오냐’고 했다. 첫회에12%가나와주변에서축하전­화를많이 받았다. 그러다 진짜 20%를 넘어 종편최고 시청률이 나왔다. 아침에 그 수치를보고 ‘이게 실화냐?’라고 했다. 이런 시청률이나올수도있구­나싶었다.” -그렇다면다음목표는3­0%인가.서 “말은 쉬운데 30% 넘기가 쉽겠나. 요즘‘아내의맛’시청률도워낙잘나오고­있어서 ‘이게 무슨 일이지?’ 싶다.(웃음) 요즘다들집에서TV를­시청하고계신것같다.감사하다.”

-‘미스트롯’에 이어 ‘미스터트롯’ 2연타석에성공했다.

전수경 PD(이하 전) “이번 시즌은 남자들만보여줄수있는­에너지와파워를보여줄 수 있는 무대 위주로 짜려고 노력했다. ‘미스트롯’보다 참가자들의 실력이 상향평준화가됐다.실력이너무좋고재능과­끼를가진사람들이많다.”

서 “노래를 잘하는사람들이정말 많이왔다. 예선할때도마스터들이 ‘이렇게 올하트가연속으로나올­수 있나! 다들잘하네?’란 얘길 계속했다. 실력들이뛰어나다보니­실수를하면떨어지게되­는안타까운상황이벌어­지고있다.그래서극단적인상황과­진폭이훨씬 커졌다. 그게 ‘미스터트롯’의힘인것같다.”

-어떤점을가장신경쓰면­서만들고있나.서 “현장과 방송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노력 중이다. 결국은 아주 작은 실수들로떨어진다. 현장에선 그 작은 실수가 눈에띄지만 방송에선 그게 쓱 지나갈 수 있다.그 부분에 대한 격차를 줄여 찬찬히 설명을더해주기위해노­력하고있다.이와함께Mnet ‘프로듀스’ 시리즈 조작 사건도 있었기에초반부터이점­에더욱신경을쓰고있다.”

전 “피디 픽이 있냐고들 묻는데 우리조차도매회 바뀐다.(웃음) 제작진각자의입장이다­다르다.서로가서로를이해못하­기에피디픽이있을수없­다.”

-현재어디까지진행됐나.

전 “준결승과 결승만 남았다. 가장중요한 경기만 남은 셈이다. 생방송은 이번 시리즈에도하지않기로­했다.녹화방송으로이뤄진다.”

-대신스포일러때문에신­경이많이쓰이겠다.서 “온라인상에 스포일러가 너무 많아문제가되고 있다. 온라인상스포일러보다­도방송관련실시간톡이­더큰 문제다. 10만 개 넘게 올라온다. 그걸 문제로 야기시켜논란을일으키­니그부분을막아야겠다­고생각했다.물론이것또한젊은시청­층이많이 유입됐다는 증거긴 하지만 문제이기에준결승전에­스포일러에대한강경대­응입장을밝힌것이다.”

-좀더시청층이젊어진느­낌이다.서“‘미스트롯’때는부모들이좋아했다­면,이젠같이보는걸로바뀐­것같다.우리PD들도다 젊다. 20대후반부터30대 중후반까지 있는데 제작진들한테 오는 반응도‘친구들이 본다’고 하더라. 새로운시청층이유입되­지못한다면결코27%를 넘을수없다. 18% 찍었을때도타깃시청률­이 7%대가 나왔다. 온가족이즐길수있는프­로그램이된것같다.”

-임영웅,영탁의강세이대로이어­질까.서“누가1등할지우리도모­르겠다.계속바뀌고 있다. 네이버 100만 찍은친구 (정)동원이가 1등할지도 모른다. 그정도로지금한치앞을­내다볼수없다.” -‘미스터트롯’은 시작 전부터 해외 공연까지계획했다고하­더라.

서 “미국교포들을상대로한­공연말고동남아나현지­인들을상대로할수있는­공연도해외프로모터들­과논의중이다.일본동남아중동등도일­괄로담당하고있는프로­모터들과동시진행중이­다.”

-추가로작업중인게있나.

서 “일단 화보집을 준비하고 있다. 그다음에잡지가될것같­다. ‘미스터트롯’출연진의슈트핏이좋아­화보집을만들고있다.갈라쇼가끝나면3월께­만나볼수있다.”

-시즌3를기대해도되나.

서 “남녀혼성은힘들것같고­아마시즌

3를하게된다면여자버­전인‘미스트롯’이되지않을까싶다.하지만오디션이라는게­화전민같은느낌이다.그안에서실력자들이자­라나는데시간이좀걸린­다.그때까지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. 다만 시리즈로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본 것만으로도 좋다.그점에대한의의가크다­고생각한다.” -이번에도우승자를위한­프로그램을기획하고있­나.

서 “콘텐트로 케어하는 게 중요하더라.송가인씨가전국구스타­가된결정적인이유가‘송가인이간다-뽕따러가세’라고생각한다.원래트롯신들이활동하­는작업의시스템이전국­을바닥부터훑는것이다.그콘셉트에‘뽕따러가세’가딱부합했다.전국각지로떠나시청자­들을위해노래하고위로­하고 그러니 좋지 않았나. ‘미스터트롯’은 그부분에좀더집중해서­기획할계획이다. 우승자뿐 아니라 좀 더 다양한 출연진에기회를주고싶­다.서로가기회를나눠가지­는형태의정규프로그램­으로꾸려나갈계획이다.”

-최종결선멤버는몇명이­되는것인가.전 “최종 몇명이될지는아직 모르겠다.

준결승(10일 준결승 녹화)을 해봐야알것같다.우선톱 7를예상하고있는데달­라질수도있다.”

-막판관전포인트는.

전 “결선 무대는 ‘미스트롯’과 똑같이레전드미션과작­곡가 미션이다. 참가자들의실력이계속­업그레이드되고있다.그실력을보는재미,레전드들의숨은명곡들­을듣는재미가있다.결승에선작곡가들의좋­은노래들을들려드릴예­정이다.”

TV CHOSUN 서혜진국장(오른쪽)·전수경PD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