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KT 불펜특색만들고 싶다”  이대은이트레이드 마크‘장발 전파한이유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투손(미애리조나)=안희수기자

KT불펜특색을만들고­싶었다.마무리투수이대은(31)이장발전파를시도한이­유다.이대은은준수한외모로­주목받은선수다.지난시즌중반부터고수­한장발스타일은의견이­분분했다.보이는이미지와달리자­신을 털털하다고 말하는 선수다. ‘얼굴을너무막쓴다’는시선은개의치않는다.스프링캠프에 돌입한 그는 머리를 갈색으로 염색했다. 2012시즌 샌프란시스코의월드시­리즈우승을이끈팀린스­컴을연상하게 한다. 선수는 “그런가요”라며 갸웃거린다. 장발이시선을 끄는 이유가 또 있다.비슷한모습으로나타난­투수가더있기때문이다. 좌완 셋업맨 정성곤과 하준호다.목뒤를덮을만큼머리를­길었다.이대은의 권유였다고 한다. 그는 “같이하면 좋을 것 같았다”며 웃었다. 이어 “불펜투수들이 비슷한 모습을 하면 멋있고,강해 보일 것 같았다. 무엇보다 팀 컬러로보일수있을것같­았다”고도전했다.농담처럼들리는단합유­도.실제로강한인상을보여­준팀이있다. 2013시즌월드시리­즈우승팀 보스턴(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동부지구)이다. 2012시즌에 지구최하위까지떨어진­보스턴이지만 이듬해 스프링캠프부터 팀이변하기 시작했다. 새 감독과 이적생, 기존선수의화합이돋보­였다.당시보스턴은수염 군단으로 주목받았다. 시즌 개막 전에마이크 나폴리, 자니 곰스 등 몇몇 선수가수염을 기르기 시작했고, 이내 이름값 높은선수들도그대열에­합류했다.수염을기르는 행위를 할 수 없는 라이벌뉴욕양키스와대­비됐고,승승장구하는레이스속­에강렬한인상을남겼다.유대감을대변했다.보스턴의 수염처럼 거창한 배경을 원하는 건 아니다. 해외 무대에서 뛰던 이대은은 지난 시즌에 처음으로 국내 프로 구단에소속됐고,유한준과박경수등선배­들과생활하며전에없던­유대감을느꼈다.불펜주축으로올라선상­황에서후배들과한마음­이되고싶어하는마음이­있었던것.그러나어디까지나가벼­운 마음이다. 이대은은 “(김)민수가 그런 얘기를 하더라. ‘갑자기 한선수가머리끈을 찾고, 다른선수가손목에서떼­어내서주는장면을보면­웃길것 같다’고.내가생각해도그렇다”며웃었다. 이어 “(정)성곤이와 (하)준호 외에앞으로머리를기르­는선수가더나올것같진­않다”며확대해석을조기에잠­재웠다.한편이대은은 KBO 리그데뷔 두 번째시즌을통해재도약­을준비하고있다. 2019시즌을돌아본­그는“잘하지못했다”며자책했다. “내가 더 잘 했더라면 KT의 포스트시즌진출도가능­했을것이다”고했다.손과햄스트링이좋지않­았다.부상탓으로 돌리진 않는다. 그러나 한 시즌을 불펜에서뛰면서도부상­을당하지않는몸을만들­기위해노력했다.비시즌에유연성을키우­기위해노력했다. KT의창단첫가을야구 진출만을 목표로 내세웠다. 지난 시즌부족했던첫타자승­부에서더집중할생각이­다.기존무기도다듬는다.

이대은이불펜진에장발­을전파하고있다.단합을유도한다.이대은이지난4일(한국시간)미국애리조나투손키노­스포츠콤플렉스에서열­린소속팀의스프링캠프­훈련을소화하고있다. KT제공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