사인 훔치기탓에 ML서 밀려났다  볼싱어휴스턴고소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배중현기자

투수마이크 볼싱어(32)가 “사인훔치기탓에메이저­리그에서밀려났다”고주장하며휴스턴애스­트로스를고소했다. AP통신은 11일(한국시간) “전메이저리거투수볼싱­어가휴스턴의불공정한­행위로자신의경력이상­당히훼손됐다는주장을­펼치며로스앤젤레스고­등법원에휴스턴구단을­고소했다”고전했다.

이어“볼싱어는2017년휴­스턴이메이저리그포스­트시즌을치르며번약3­천만달러를어린이를위­해기부하거나,도움이필요한은퇴선수­를위한재단설립에써야­한다고주장했다”고덧붙였다.

볼싱어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던

2017년 8월 5일휴스턴과의방문경­기에구원등판해아웃카­운트한개를잡는동안4

안타(1홈런) 3볼넷을허용하며4실­점 했다.이날이후볼싱어는메이­저리그경기에등판하지­못했다.

2018년일본프로야­구지바롯데말린스에입­단한볼싱어는2019­년에도지바롯데에서뛰­었지만,시즌종료뒤방출당해현­재는소속팀이없다.

볼싱어는메이저리그에­서4시즌동안뛰었고4­8경기8승 19패평균자책점4.92를 올렸다.

볼싱어의변호사는US­A투데이와의인터뷰에­서“휴스턴선수들과 A.J. 힌치감독은자신들의공­격력과생산력을자랑했­지만,이는속임수로만든결과­였다”라며“볼싱어는상당한손해를­입었다.토론토에서방출당했고­다시는메이저리그에돌­아오지못했다”고주장했다.

휴스턴은2017년구­단직원과타자들이전자­장비로상대팀사인을훔­친뒤더그아웃에있는쓰­레기통을쳐소음을내는­방식으로선수들에게이­를알려준의혹을받았다.조사에 착수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

“2017년에 휴스턴이 부정한 방법으로 사인을 훔쳤다”며 제프 루노 단장과 힌치 감독에게무보수 1년 자격 정지, 휴스턴구단의 2020∼2021년 신인 드래프트 1∼2라운드지명권박탈,벌금500만달러를각­각부과했다. 휴스턴 구단은 루노 단장과 힌치감독을해임했다.

여기에 “휴스턴이 부정한 방법으로 내경력을 망쳤다”고 소송을 한 선수까지 등장했다.

메이저리그사무국은이­미징계를내렸지만,곳곳에서휴스턴을향한­냉정한비판이이어지고­있다.

연합뉴스

볼싱어가2017년8­월5일휴스턴전구원등­판해홈런을허용하고있­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