이제야철이좀들려나보­다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송광민2018시즌후­회

가장중요한시기에철없­이굴었다.반성한다. 현역 황혼기에 비로소 자신을 돌아봤다. 한화내야수 송광민(37)이 조금진지해졌다.

한화가포스트시즌에진­출한 2018시즌.송광민은 온전히 웃지 못했다. 성적(타율

0.297·18홈런)은 나쁘지않았다.그러나논란을야기하는 2군행이 두번이나 있었다.한용덕감독이강한어조­로그의근성과스포츠맨­십이부족하다고 꼬집었다. 내부갈등이있다는시선­을받았다.송광민은후회했다. 2018년을 돌아본그는 “누군가당시일을물어보­면할말이없었다. 부끄럽고 바보 같은 행동을 했다”고했다. 이어 “팀에게 피해를준점이미안했다.나에게도중요한시기(FA자격취득)였는데‘왜그렇게보냈나’하는생각이든다”고했다.

뒤늦게과오를 깨달았다.그사이에계기가있었다­고볼수있다.송광민도“지금내가 가진 마음가짐이었다면 ‘과연 그렇게했을까’라는생각이든다”고했다.

2019시즌 올스타전전후로자신의 성격,가치관,인간관계를돌아봤다고­한다.취미인낚시도이전에는­사람들과어울리기위한­수단이었다.이제는생각을하는시간­이다. 부모에게 어떤 장남, 동생들에게 어떤형이되어야할지고­민했다.특별한계기는없다. 송광민은 “이 나이를먹으니 이제야철이좀들려나보­다”고했다.부정적인생각이 많았다. 이제비우기가되고 있다고 한다. 자평은 민망하다. 그는“이러다가 또 원래대로 돌아갈지도 모른다. 얼마나갈지 모른다. 그래도 2018년 얘기를 남에게 할 수 있다는 자체가 마음을비웠기때문이라­고생각한다.살아가야하는 날이 더 많기 때문에 그때 잘못은 앞으로의밑바탕이될수­있을 것이다”고 말했다.

한용덕감독은 “요즘 (송)광민이가굉장히 진지하다”고 했다. 노력하고 있다. 진지해지고싶었다.훈련할때도가벼운모습­을보이던과거와달라졌­다고 한다. 모교에서훈련하며자신­을돌아봤고,어린선수들의모습을보­며느낀바가컸다.송광민은 “비시즌에 처음으로 모교인공주고에서훈련­을했다.듣기로는내가야구를할­때보다풀어진분위기라­던데,전혀아니었다. 열정이 넘치는 모습을 보며 ‘나도 밤마다 배트를 돌리던 때가 있었지’하는생각이들었다.진지한모습으로나에게­질문을하는어린친구들­을보며느끼는게

많았다”고털어놨다.

30대 후반이다. 타인과의 관계, 야구관이이제야달라지­기시작했다.자신의변화에만족한 모습이다. 그는 “누군가에게 보이기 위해서 진지한 마음을 가진 게 아니다.나와의약속이다”고목소리를높였다.지난시즌타율 0.264·7홈런·51타점에 그쳤다. 반발력이 낮아진 공인구에 제대로직격탄을맞았다.장타가안나오자스윙이­커졌고, 왼쪽어깨는빨리 열렸다. 몸쪽승부에고전했다.

자신과팀의재도약을 노린다. 송광민은“겨우내 기본기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.올해는다를것이다. 15시즌째이글스유니­폼을 입고 뛰고 있다.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도깨달았다.허슬플레이를하고더근­성있는모습을보여주려­고한다.아직한화에승리 기운,가을DNA가남아있다­고생각한다.최선을다해서팀이다시­가을야구에나가는데기­여하고싶다”고했다.그의 각오가 시즌 내내 지속될 수 있을까.그라운드에서보여주는­모습으로가늠할수있을­것이다.

송광민이10일(한국시간)키노스포츠콤플렉스(미국애리조나주피오리­아)에서진행중인스프링캠­프세번째파트1일차훈­련에서수비훈련을하고­있는모습.한화제공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