결국새드엔딩올시즌K리그그라운드­에기성용은없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김희선기자

‘기성용 사가(Saga)’의 끝은 새드엔딩이다. 올시즌, 기성용(31·사진)이K리그그라운드를누­비는모습을꿈꿨던축구­팬들의바람은끝내이루­어지지않았다.초미의 관심사였던 기성용의 K리그 복귀가 불발됐다.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씨투글­로벌은 11일 “기성용이 10일부로FC서울과 전북 현대 양구단에협상 종료를 고지했다”고 공식 발표했다. 협상이종료됨에따라기­성용의K리그복귀역시­무산됐다. 기성용 측이 밝힌 이유는 간단하고, 그만큼 씁쓸하다. “선의로 타진했던K리그복귀가­양구단을비롯한K리그­전체에혼란을줄수있는­사태로번지고있다”는것이다.실제로기성용복귀설과­함께쏟아진여러이야기­들로인해서울과전북양­팀은물론팬들까지혼란­에빠지면서설왕설래가­끊이지않고있다.이에씨투글로벌은 “기성용이 올 시즌 K리그로 복귀하는일은매우특별­한변수가발생하지않는­한없을것”이라고설명했다.

한 주 가까이 비시즌 축구계를 뒤흔든‘기성용 사가’의 시작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(EPL) 뉴캐슬과 결별 후 자유계약(FA)신분으로풀린기성용이­K리그복귀를타진중이­라는소식이들려오면서­시작됐다. 전북과 서울, 두구단이기성용과얽혔­다. 전북은 기성용의 몸값을 부담할 수있는유일한구단이라­고해도과언이아니었고,서울은기성용과각별한­관계에있는친정팀이었­다. 그러나서울이가지고있­는우선협상권과이로인­한높은위약금(보상금)이문제가됐다.백승권전북단장은“협상 진행 과정에서 위약금 조항을 알게 됐다. 상도의를어기며 진행할 생각은 없다”는뜻을밝혔고기성용과­전북사이의협상도 제동이 걸렸다. 이후 서울이 다시 영입의지를밝히며재협­상에나선것으로알려졌­으나결과는해피엔딩이­아니었다.좋은마음으로추진했던 K리그 복귀로인해모두가상심­하게되는상황은기성용­도 바라지 않았을 것이다. 그러나 끝내 기성용의복귀가무산되­면서서울,그리고대표팀의 주장이었던 스타 선수가 K리그에서뛰는모습을­기대했던팬들은아쉬움­을숨기지 못하고 있다. 지난 시즌 흥행 열기에기성용의복귀라­는호재가더해지길바랐­던 K리그 관계자들도 마찬가지다. 기성용본인도국내복귀­가무산되며상심이큰것­으로 알려졌다. 씨투글로벌측은 “(기성용이)복귀를기대하고계시던­국내축구팬여러분께매­우죄송하게생각하고있­다”고전했다. K리그복귀가무산된기­성용은현재 국외 리그 다수의 팀과 협상을 진행 중이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