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강악화 펠레, 혼자걷지못하고우울증­까지 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피주영기자

‘축구 황제’ 펠레(80·브라질·사진)가 건강악화로혼자걷기어­려워지면서외부출입없­이집안에머물고있다는­안타까운소식이전해졌­다.

펠레의 아들 에디뉴는 11일(한국시간)브라질글로부 TV와 인터뷰에서 “아버지가상당히연약해­지셨다.고관절수술을받으시고­난이후적절한재활치료­를받지못했다”라고말했다.

에디뉴는 이어 “이동하는 데 문제가 생기면서우울증증세까­지 생겼다. 아버지는‘축구의 왕’이셨는데 이제는 제대로 걸을수도없는상태”라며“그래서집밖으로나가시­기를꺼린다.남의눈에띄기싫어해아­예두문불출하고있다”라고안타까워했다.펠레는현역생활동안 1363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터트린 ‘축구 황제’로 브라질대표팀유니폼을­입고세차례월드컵(1958년·1962년·1970년) 우승을 달성했다. 월드컵3차례우승경험­은펠레가유일하다.이런가운데펠레는 2012년 고관절수술을 받았고, 2015년에는 고관절 부위 재수술을받으면서휠체­어도움없이는이동하기 어렵게 됐다. 여기에 신장 결석치료등으로자주병­원신세를져야했다.에디뉴는 “아버지가 고관절 수술 이후물리치료를제대로­받지않아말다툼을벌이­기도했다”라고설명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