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월 점유율 60%  수입차 시장, 독일차 f전성시대g

Ilgan Sports - - CAR -

국내수입차시장이다시­독일브랜드위주로재편­되는양상이다.디젤게이트로주춤했던­아우디와폭스바겐이본­격적으로신차판매에나­서면서독일차점유율이 60%를넘어섰다.반면일본브랜드들은불­매운동여파가지속하며­연초부터부진한모습을­보이고있다.최근 한국수입자동차협회(KAIDA)에따르면 1월 수입승용차신규등록대­수는 1만7640대를 기록했다. 전년동월대비3.1%감소한수치다.

설연휴로인한영업일수­감소와세금감면종료등­으로전체적으로판매가­줄었다.시장 침체 속에 눈길을 끄는 부분은 벤

츠·BMW·아우디·폭스바겐등독일차브랜­드의실적이다.

먼저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의 지난달판매량은 5492대로 전년 동월보다 5.2%감소했지만, 국내완성차업체인르노­삼성

(4303대)과 한국지엠(5101대)을 큰차이로앞질렀다. 쌍용차(5557대)와의 격차도 불과 65대다. 또 지난달 수입 베스트셀링카상위10­위권에총5개모델을올­렸다. 2위E

300 4매틱(1171대), 6위 S 350 d(543대), 7위E 250(534대), 8위CLS 300 d(485대), 9위GLC 300 4MATIC 쿠페(441대)가 등극했다.

BMW코리아는 지난달 전년 동월보다

0.7% 적은 2708대가 판매됐다. 이중 520이

331대팔리며베스트­셀링카10위에올랐다.폭스바겐코리아은1월 1753대를 기록했다. 전년동월대비 333.9% 급증한수치다.특히중형세단아테온 2.0 TDI가 총 1189대 판매되며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1위에등극했다.아우디코리아는 1월 763대의 판매고를기록,전년보다9.0%성장했다.

이들 독일차 4개사의 1월 합산 판매 대수는 1만716대로 전체 수입차 판매량의

60.7%에 달한다. 작년 52.9%와 비교해

7.8%p 늘었다.수입차5대중3대는독­일차인셈이다.

독일차브랜드가무섭게­장악력을확대하고있는­것과달리 렉서스, 토요타등일본차브랜드­는판매가많이감소하며­대조적인모습을보였다.

지난달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은 1320대로 전년도 1월(3752대) 대비

64.8%감소했다.

전체 수입차시장에서 일본차 점유율도

7.5%에 그쳤다. 전년도 1월(20.6%) 대비

13.1%포인트하락한수준이다.렉서스코리아는 지난해 1월 1533대를판매했지­만, 올해 1월 509대 판매에 그쳤다. 도요타코리아(-59.5%), 혼다코리아

(-50.5%)도판매량이50%이상줄었다.한국닛산은상황이더욱­심각하다.인피니티를 제외한 닛산은 지난해 341대에서올해 59대로 82.7% 감소했다. 인피니티는지난해 1월 162대 판매됐지만, 올해 1월에는단1대만판매­됐다.

일본브랜드들은지난해­7월불매운동전까지3­000대이상을판매했­으나,불매운동직후판매량2­000대이하에머물렀­다.연말할인과경품이벤트­로지난해 11월(2357대)·12월

(3670대)판매대수를회복했으나,지난달다시부진한실적­을기록했다. 안민구기자

폭스바겐코리아제공

지난달수입차베스트셀­링카에등극한폭스바겐­아테온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