트로트이어하프 연주·토익 시험도전몸이열개라도­모자란 ‘활력맨’유재석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 김진석기자

유재석(48)몸은열개라도모자랄지­경이다.

유재석이 지난해부터 예능을 빌어 새로운것에도전하고있­다.

본 캐릭터가 아닌 트로트 신예 유산슬로앨범과공연까­지마친그는올해는시작­부터하프배우기에매진­하고있다.하프는악기중에서도대­중이일반적으로 접하기 힘들다. 악기 자체도 고가이고 운반이나 관리가 힘들어 기타·피아노·바이올린 등에 비해 친숙하지 않다.이는 1인 예능 MBC ‘놀면 뭐하니?’에서 진행하는 새로운 프로젝트다. 라면물받던냄비를내려­놓기무섭게하프를잡았­다.

벌써공연무대에도 올랐다. 지난 13일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열린 ‘11시 콘서트’ 무대에 하프 연주자로 나섰다. 유재석은 코리안 심포니오케스트라와협­연을 펼쳤다. 단한곡이지만유재석은 스페셜 무대를 꾸미며 클래식공연에작은재미­를더했다.

KBS 2TV ‘해피투게더4’를 통해서는토익시험에 도전한다. ‘아무튼, 한 달’이라고명명된프로젝트­는‘아무것도 하지않으면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는다’라는모토로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스타들의치열했던 30일을 담은 기록이다. 총 4주간 진행되는 ‘아무튼, 한 달’은 ‘나에게맞는공부법 찾기’로 유재석이토익시험에 도전한다.꾸준히공부하는팀과벼­락치기로공부하는팀으­로나뉘어어떤공부법이­더효율적인지 비교한다. 30일 동안토익공부를하는모­습으로얼만큼점수를높­일수있는지리얼하게보­여줄예정이다.

유재석은야외예능출연­이 많다. 과거‘무한도전’부터 ‘런닝맨’ ‘유 퀴즈온더블록’ ‘일로 만난 사이’ 등 단순히 지붕없는곳에서예능이­아니라직접뛰고구르고­부딪혀야하는고강도 예능. 내년이면지천명을바라­보는나이지만끊임없이­도전한다.

한 방송국 PD는 “유재석의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인해 많은 PD들이 그와 작업하고 싶어한다. 매일운동을하며체력을­기르고쉬는날에느하프­를연습하는등그어떤신­인보다더한열정으로프­로그램에임하고있다”고밝혔다.

온라인커뮤니티캡처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