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원톱주연보다코미디­가부담웃기기어렵다i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 영화f정직한후보g라­미란 박정선 기자 사진=NEW제공

배우 라미란이 영화 ‘정직한 후보(장유정감독)’를 통해 원톱 주연으로서의 존재감을굳혔다.

‘정직한 후보’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(라미란)이 선거를 앞둔어느날하루아침에­거짓말을못하게되면서­벌어지는좌충우돌코미­디.라미란을비롯해 김무열, 나문희, 윤경호,장동주등이출연한다. ‘김종욱찾기’(2010), ‘부라더’

(2017) 장유정감독의신작이다.지난 15일까지 64만 명을동원했다.개봉후4일간박스오피­스1위자리를지켰다.코로나19확산우려속­에서도꾸준히흥행세를­유지하고있다. 라미란은능청스러우면­서도자연스러운생활연­기로웃음을만들어낸다.코로

나19를 뚫고나간라미란표코미­디가통한셈이다.생애처음으로원톱주연­으로나선라미란은유쾌­한티켓파워를입증했다.

-‘정직한후보’에출연한이유는무엇인­가. “제안이들어왔으니까하­는 거다.(웃음)시나리오가재미있었다.원작이있다고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각색이 잘 됐다. 거의새로 썼다고 해도 된다. 상황만 가져오고다바뀌었다.그리고장유정감독님과­한번작업해보고싶었다.시나리오받고며칠있다­가바로답을했다.”

-장유정감독과함께하고­싶었던이유는무엇인가.

“워낙 (뮤지컬)무대에서는유명한분이­다. 작품을 봤는데, 그가가지고있는생각과­시선이보이더라.의외였다.사람이진중해 보이는데, 코미디를 많이 했더라. 믿고갔다.같이해보고싶었다.”

-원작과어떤점이달라졌­나. “원작에서주인공이남성­이었는데,여성으로 바꿨다. 감독님이 ‘나에게 기대서가겠다’기보다는‘그게더시너지가있겠다’고생각했던것같다.그래서라미란이라고생­각했던것 같다. 주변에서도동의했다고­하더라. 그만큼제가독보적이라­는이야기니까. 하하하. 원작은엄청 세다. 주인공이조강지처를버­리고여자기자랑결혼하­는내용이다. 거의 새로 썼다. 시어머니 코드도새로넣었다.”

-원톱주연의부담감도있­을텐데. “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. 그것보다는 코미디라는 것에 부담이 더 됐다. 코미디여서 ‘너무 힘든데’라는생각을 했다.어려워하는부분이니까.”

-코미디 최적화배우인데도어려­움을느끼나.

“편견이라고 생각한다. 누군가를 웃게한다는 것 자체가 정말 힘들다. 희극인들보면정말피를­말리는것 같다. 난못할것같다.대본이있으니까,대본이재미있으니까 하는 거다. 만약 그냥 누군가를 웃겨야한다고하면못할­것같다.간지럽히지않는이상어­떻게웃기나.”

-‘특별시민’에 이어정치인연기를두번­이나했다.

“‘특별시민’에서는 캐릭터는잘안보였다, 사실. (최민식의) 아우라에 밀렸다.(웃음) 해보지도못하고꺾인것 같다. 정치라는것이크게와닿­지않았다.이번영화에서는 정치인이라기보다 거짓말을못하게 되면 더 곤란한 위치에 있는사람이라고만생각­했다.”

-주상숙역할을맡으며속­시원한경험을많이했겠­다. “인터뷰하면서도 아무말이나 막 나와서 ‘하면 안돼’라며 입을 막는다. 하하하.캐릭터가이러니까거기­에기대서하고싶은이

야기를하는것같다.” -재미있었던장면을꼽자­면.

“나는재미없었다.힘들었다.꼽자면,처음할머니에게찾아가­서비맞고그런장면있지 않나. 김무열이 ‘업히세요’라고 하는장면이다. 원래는그냥가는 건데, 굳이업히겠다고시도하­다가못했다.” -애드리브는많았나.

“생각보다는많지 않았다. ‘불알친구’는애드리브다. ‘선거는 19금이다’ 이런건다대사였다. 그렇게대사를던지니김­무열과다른배우들이다­받아치더라.”

-댄스장면에서도능숙하­다. “리얼감을살리려고미리­연습하지않았다. 다들 무대에 섰던 배우들이라서, 그날촬영장 와서 그냥 춤을 췄다. 거기서 딱딱맞추면더이상했을­거다.” -김무열·윤경호와의호흡은어땠­나. “김무열은 의외였다. 윤경호와는 전작에서 호흡을 맞춘 적 있다. 오해하던 부분이있었다.윤경호는원래재미있는­사람인줄알았다.그런데부끄러움도많고­소심하더라. 마음졸이는면이 있다. 김무열은이작품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‘이걸한대?’라고했다.코미디영화니까.시나리오를재미있게봤­다고한다고하더라.제일웃겼다.평소에웃긴게아니라, 뭔갈 하지 않아도 그 사람이 가진 상황이 재미있다.능청스럽게하기보다는 진지하게 하니까더 웃긴 거다. 이런 사람이코미디를해야한­다고생각했다. 윤경호나 나는1차원적인 바닥을 깔아줬고,김무열이‘줍줍’했다.” -코믹 전문 배우라는수식어에대한­부담을갖고있나. “수식어가 붙는다는 것이 그만큼 인상깊었다는면에서좋­을수도있겠으나,그것이내틀이되면안 된다. 그시기에만잠깐달고있­다가,다음것에서는쇄신할뭔­가를찾아야한다. 멜론 장인 이런 거.(웃음) 멜로버전예고편을낚시­용으로만들어볼까도생­각했는데,감독님이반대하더라.” -윤경호와뽀뽀장면도있­었다. “뽀뽀를 하는 장면인데, 스릴러 같았다.목을 조르는 것 같았다. ‘너무 무섭다’고했다. 한 대여섯번 정도 찍었다. 윤경호가긴장해서 전날부터 ‘준비해 오겠다’고 하더라. 뭘 준비해. 하하하.윤경호가그런장면을찍­는게처음이었을거다.”

-연기를위해참고한정치­인이있나. “나는 ‘정알못(정치를 알지 못하는)’이다. 감독님이자료조사를많­이 했다. 특정누구를 롤모델로 한 게 아니라, 여러 군데에서 재미있는 부분을 많이 가지고 왔다. ‘누군가 생각나실 수도 있습니다. 알아서생각하세요’라고자막쓰는게어떨지­이야기하기도했다.”

-유쾌한촬영장을위한관­계형성의노하우가있나.

“일단뭘먹인다.하하하.그냥좋은사람들인 거다. 그들이저를잘 받아주니까. 심지어김무열은술을못­마신다.그런데도회식을하면끝­까지벌서고 있다. ‘윤승아 오라고해’라고했다.그래도잘따라주더라.” -이번 영화로 인해 정치에 관한 관심 생겼나

“(정치에) 답이 없으니까. 알고 싶지도않고. ‘내자리에서내일만열심­히하자’고생각했다. ‘모르는데 입 벌리지 말고 가만히있자’이런 거다.뭐라고이야기할수있는­입장이없으니까.어떤사상이나가치관이­나정치적입장이없다.정치색이우리영화에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도, 잘 몰라서할말이없는거다.”

-정직한정치인이필요하­다고생각하나. “이런 정치인이 나오면 큰일 난다. 정직한정치인이필요한­게아니라,현명한정치인이필요하­다.정직보다는현명이다.현명한사람이필요한것­같다.”

-정직하게살아왔나.

“꾸밈없이 살았다고 자부한다. 그런 것에대한두려움은없다. ‘욕할거면욕하고.어쩔 수 없어’라며 살았다. 거짓말을 못하게된다고해도별반­다를게없을것같다.”

-1500만관객공약으­로총선에나가겠다고했­는데.

“막말을 하는캐릭터다 보니까, 막말한거다. 만약 된다면, ‘뻥이었다’고 대국민사과하고, 제작사대표님이삭발하­기로했다.(웃음)”

-코로나19로극장가가­침체에빠졌다. “(관객들에게) 극장에오시라고어떻게­말하겠나.본인의자리에서본인의­것을해야 사회가 돌아간다. 아니면 멈춰버릴 것같다. 그렇다고 ‘올 스톱’할 수도 없다. 어떻게든 뚫고 나가야 한다. 금방 잡히지 않겠나.”

-여성서사의주인공을자­주맡다보니온라인상에­서본의아니게공격을받­기도한다.

“공격아닌공격을하는데, ‘나에게힘을써줘서 감사하다’고 생각한다. 무섭지 않나. 그런 이야기들이 사실처럼 되거나, 이미지에타격을주거나,그래서제가일을못하게 될 수도 있겠지. 그런데 아직까진 모르겠다.그래도그렇지않다고믿­어주는분들이조금더많­으니까.그래서버티고있는것 같다. 그런언급만 돼도, 너무순식간이더라.어쩔수없는것같다.”

-여성원톱영화의주역으­로서팬덤도두텁다.

“팬덤은잘모르겠다.여성감독,여성주연이니이야기가­많더라.처음에제작기사가났을­때부터그런이야기가있­었던것같다. 그런 게 중요한가. 사실우려스러운것이, 너무 비약적으로 한쪽에 의식이 쏠린친구들이 많더라. 너무 극으로 치닫는 것같다. 가운데로 내려오고, 중용을 지키는것이좋을것 같다. 서로를인정하는게바람­직하지않을까.”

-‘괴물’의 출연자로 봉준호 감독의 소식이반갑겠다.

“(봉준호감독이)제발좀불러주면감사할­것 같다. ‘발 동동 아줌마’ 이후에없었다.(웃음)정말좋은소식인것같다.세계적으로인정을받아­서정말 좋다. ‘우리 영화가많이발전했구나’를 느꼈다. ‘이런작품이많이나왔으­면좋겠다’는것보다윤활유처럼잘­작용해서한국영화가조­금더부흥했으면 좋겠다. 젊은 작가, 감독, 배우들도많이나왔으면­한다.”

-욕심나는역할이있나.

“웃기는것만아니면 된다. 물론(코미디를)더 할 수도 있고. 좋은 작품, 재미있는작품을 하고 싶다.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그런작품을하고 싶다. 사실말이그렇지,멜로를하면얼마나하겠­나. ‘정직한후보’도 어떻게 혼날지 떨렸다. 어떻게 하면더웃길까 (고민했다). 코미디영화의현장은더­치열하다.어떻게해야더재미있을­지에대해싸우는 거다. 현장은더 치열했다.재미도있었지만그만큼­힘도든다.느끼는게다다르니까.그런것들을조율하는과­정이치열했다.”

-차기작은무엇인가.

“아직검토중이다.영화가될것같다.이전보다캐릭터가조금­더다양해졌다.감사한 일이다. 다른면을보고다른느낌­의배역을제안해주신다­는것이감사하다.” -작품선택기준은무엇인­가.

“돈이 맞으면 한다, 그것 이외의 조건은찾기가힘들더라.하하하.”

-대세인유튜브에도전할­생각은없나. “유튜브를 어떻게 하는 줄 모른다. 기계치이고 컴맹이다. 어떻게 올리는지도모른다. SNS도 잘 못한다. 못해서안하는 거다.”

거짓말못하는3선정치­인연기

정직보다는현명한사람­필요해

앞으론웃기지않는연기­하고파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