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재훈연봉455.6% 껑충프로야구역대최고신기­록

KBO리그연봉현황발­표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이형석 기자

2020년 KBO 리그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제외한소속선수 512명의 평균연봉은1억

4448만원으로 2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.

KBO는 17일 2020년 KBO리그소속선수 등록 및 연봉 현황을 발표했다. 투수가총 294명으로 전체 포지션에서 50%를 차지한 가운데 한화가 93명을 등록, 선수단규모가 가장 크다. 키움은 73명으로 가장적다.

10개 구단 선수(신인, 외국인선수 제외)의 전체 연봉 규모는 739억7400만원­으로

2019년 754억7800만원­에 비해 15억400만원이감­소했다.

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소속 선수 512명의 평균연봉은 1억4448만원으로

2019년 1억5065만원에서 4.1% 감소했다.

2018년 리그 최초로 1억5000만원을 돌파한이후2년만에감­소세로돌아섰다.구단별평균연봉은NC­가 1억6581만원으로 가장 높고, 그다음 롯데(1억6393만원)가 차지했다. 세번째로평균연봉이높­은 LG는평균연봉이전년­대비 2662만원,

19.7%가 증가한 1억6148만원으로 최고인상액과인상률을­기록했다.

반면 1억 원이상을받는억대연봉­자는지난해 156명에서 5명 증가한 161명을 기록했다. 전체 512명 중 31.4%에 해당한다.억대연봉자는 2018년(164명) 2017년(163명)에이어역대세번째로많­다.

2017년 FA(프리에이전트) 계약을체결한롯데이대­호가올해에도연봉25­억원을받아, 4년연속리그연봉킹으­로등록됐다.올해로20년차인이대­호는 2014년 삼성이승엽의 20년 차 최고 연봉(8억원) 기록을가뿐히돌파했다.

투수부문연봉 1위는 KIA 양현종이다.올해 23억 원을받는양현종은지난­해 NC로FA이적한양의­지(20억원)의14년차최고연봉을­경신했다.

이대호, 양현종, 양의지 외에 키움 박병

호(20억원) SK이재원(13억원) LG김현수

(13억원) 삼성 강민호(12억5000만원) KT

황재균(12억원) 한화 정우람(8억원) 두산김재환·김재호(이상6억5000만원)이각구단의최고연봉선­수로등록됐다. KBO 리그 데뷔 시즌 최다 세이브 신

기록(36개)을 작성한 SK 하재훈은 2019년 2700만원에서 455.6%가 뛰어오른 1억

5000만원에 계약해 역대 최고 인상률 신기록을 작성했다. 종전최고인상률이었던

2007년 한화류현진의 400%(2000만원→1억원)의 기록을 13년 만에 갈아치웠다. 또한 KT 강백호가지난해 기록한 2년차최고연봉1억2­000만원도넘어섰다.키움김하성과이정후는­각각7년차와4년차최­고연봉신기록을세웠다.김하성은올 시즌 5억5000만원(2019년 3억2000만원)에 최종 사인해, 2012년 한화류현진과

2018년 NC나성범의 4억3000만원을 가뿐히 뛰어넘었다. 이정후 역시 3억9000만원

(2019년 2억3,000만원)에 연봉계약을 마쳐 4년 차 최고 연봉인 2009년 류현진의 2

억4000만원을돌파­했다.

᳢ᠧ

᰻῵ᴸ

/* ᳀ᮞ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