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포스트박병호g꿈꾸­는박주홍h신인왕노리­고싶다i

Ilgan Sports - - 서울권자타공인 최고유망주 - 배중현기자

키움 박주홍(19·사진)은 주목받는 신인이다. 2020년 KBO 리그 1차 지명선수중유일한야수­다.대부분의구단이1차지­명권리를투수에사용했­지만키움의선택만달랐­다.

장충고재학시절거포외­야수로이름을날렸다. 2학년 때 전국대회에서 5개의 홈런을 때려냈다. 장타율이무려 0.716. 졸업반 때도 6할이 넘는장타율로스카우트­의눈도장을찍었다.동급생중경쟁자가없었­다.부드러운폼에힘까지갖­췄다는평가를들었다.쟁쟁한선수들이가득한­서울권에서자타가공인­한‘타자’최고유망주였다.구단의 기대가 크다. 손혁 감독은 신인중에선 유일하게 박주홍을 1군 대만 가오슝스프링캠프에데­려갔다. 36명으로꾸려진선수­단중외야수는5명. 이정후,김규민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. 팀 막내로 캠프를소화중인박주홍­은“타격연습에중점을두고 있다”며 “신인왕을 한번노려보고싶다”는당찬각오를전했다.

-첫1군스프링캠프를소­화하는소감은.

“학생 때보다더재밌고 즐겁다. 잘하는선배들만계시니­배우는것도많다.선배들이시즌에앞서스­프링캠프를어떻게보내­는지그과정을옆에서보­고체험할수있으니좋다.”

-캠프명단에포함됐다는­소식을들었을때는어땠­나.

“감독님께서기회를주신­거라고생각했다.그래서캠프에가서잘하­는모습을보여드려야겠­다고다짐했다.아무래도약간의부담은­있지만잘해야겠다는생­각이더컸다.”

-고등학교때와비교하면­차이점이느껴지나.

“가장 크게다른점은 훈련이다. 아마추어와 달리 정확한스케줄을미리알­수 있고 정해진 만큼만 훈련한다. 그러다 보니더집중해서할수밖­에 없다. 짧은시간안에모든훈련­을소화하려면집중해야­한다.그렇지않으면따라가기­힘들다.”

-외야수로기대가높지만­키움은외야선수층이두­꺼운팀인데.

“좋은 외야수 선배님들이 많다. 그만큼배울수있는것도 많다. 가장중요한건내가잘하­는거다.얼마나능력을발휘하느­냐

에따라 (결과가) 다를것 같다. 잘하면경기에출전할수­있을거라고생각한다.”

-이번스프링캠프에서주­력하는부분은.

“중점적으로 연습하는 건 타격이다. 칠수 있는 건 최대한 그냥 보내지 않고 쳐내는게중요하다.예전에는타격감이안좋­으면칠수있는공도못치­는경우가있었는데이젠­실투성공을놓치면안 된다. 배트스피드는물론이고­타구스피드도높이고싶­다.최근라이브배팅을했는­데선배들의공을많이보­면서타이밍을잡고있다.”

-수비는어떤가.

“안정적으로포구하는능­력에집중하고있다.송구는캠프기간좀좋아­진것같다.”

-외야수지만캠프기간1­루연습도하고있는데.

“1루수비연습은한번했­다.감독님께서지시하셨다.시즌중에는어느포지션­으로경기를나갈지알수­없다.어느자리에서든팀이필­요하다면나가서잘해야­한다.”

-팀의롤모델은.

“박병호 선배님이다. 대한민국 최고의홈런 타자 아닌가. 강한타구를 날리고 싶은마음이크다.박병호선배님이훈련하­는모습을보고많이배운­다.프로선수가가져야하는­자세도마찬가지다.훈련에임할때와팬들을­대할때모두정말최고라­고생각한다. 아직난 멀었지만, 선배님과같은타자가되­고싶다.”

-주변의기대만큼부담도­크지않나.

“부담감도 있지만, 준비만 돼 있으면 잘할수있을거라 생각한다. 시즌목표는먼저 1군엔트리에들고 싶다.그다음은자리를 잡고 경기를 많이 나가는 거다. 잘하다보면 주전도 될 수 있을 것이다. 신인왕도한번노리고싶­다.”

장충고2학년때장타율­0.716 스프링캠프서타격훈련­주력 시즌목표는1군엔트리­진입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