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리그 4팀, ACL시작부터무기력­했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| 류현진토론토서첫라이­브피칭 - 최용재의 까칠한축구 스포츠부에디터

K리그4룡의시작이아­쉽다. K리그1(1부리그) 4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(AFC) 챔피언스리그(ACL) 조별리그 1차전을 치렀다. 결과는 좌절. 4팀이거둔성적은 1승1무2패다. ACL 우승을목표 삼은 전북 현대는 요코하마 마리노스(일본)에 1-2로 패배했고, 우승을 노리는울산현대역시 FC 도쿄(일본)와 1-1 무승부에그쳤다.수원삼성은안드레스이­니에스타의효과에힘입­어많은관중을동원했지­만 비셀 고베(일본)에 0-1로 무릎을 꿇었다. 3팀이 모두 일본 J리그 팀에 승리를거두지못했다.유일하게승리를거둔팀­은FC 서울. 멜버른 빅토리(호주)에 1-0 승리를거뒀다.

ACL 조별리그 1차전에서 K리그가 아쉬운성적표를 받았다. 3팀이 라이벌일본을상대로승­리를거두지못했다.승리를떠나경기력적인­면을봤을때는더욱실망­스럽다. 그 어떤 팀도 상대를 지배하지 못했다.문제는3팀모두홈구장­에서치른경기였다는점­이다전북은요코하마에­지배를당하며무릎을꿇­었고,울산역시자책골로가까­스로무승부를기록했다.수원은홈인데도불구하­고 극단적인 수비전략을들고나왔고,이마저도성공시키지못­하며후반막판골을먹으­면서무너졌다.무기력.이한마디로정의할수있­는3팀의경기력이었다.서울은유일하게승리를 거뒀다. 하지만경기력적으로는­만족스럽지 못했다. 위력적인기회는멜버른­이더만들었고,서울은멜버른의 역습에 우왕좌왕하면서 흔들렸던 기억이 더욱 많다. 결과는 냈지만 아쉬움이컸다.경기후최용수서울감독­은“결과를 냈지만 보완할 점이 많았다. 다음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”고 말할정도였다.

물론조별리그1경기로­한시즌의판도를판단할­수는없다.그렇지만첫경기에서K­리그 4룡은 너무나 무기력했다. 다음경기에 대한 희망을 주지도 못했다. 이대로 간다면K리그의위상과­자존심이무너질수있다.

K리그는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(IFFHS)이 선정한아시아최고의 리그다. IFFHS가 지난달 20일 공개한 2019년 전세계 프로축구리그순위에서 K리그는 전체 30위를 차지했다. 아시아 1위다. 9년 연속 1위다. 따라올자가 없다. 일본 J리그와중국슈퍼리그­가아무리돈을쓴다고해­도K리그의기본을넘을­수없다는말이다.그런데 2020시즌 ACL 1차전을 보면 K리그의기본도무너진­상태로보인다.반전을일궈내야 한다. K리그클럽은분발해야­한다. ACL 2차전부터는달라진모­습을보여야한다. ACL의전신인아시안­클럽챔피언십을포함해­ACL최다우승국가는­한국이다.무려11회의우승을품­었다. 2위가일본 7회다.차이가크다.그런데 2016년 전북 우승 이후 K리그는 ACL 정상에서지 못했다. 기간이 길다. 올 시즌 K리그의위상을다지찾­기위한본격적인행보에­들어갔다. 전북을포함해 울산, 서울, 수원까지 모두정상을노리고 있다. 첫경기부진했다고해도­다음이있다.포기할상황은아니다. 2차전부터 부활한다면 ACL 12번째 우승도 가능하다. 1차전 부진을 잊고 2차전부터달라진K리­그4룡의모습을기다린­다.

연합뉴스

수원선수들이지난19­일수원월드컵경기장에­서열린2020아시아­축구연맹(AFC)챔피언스리그빗셀고베­전에서골을허용한뒤허­탈해하고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