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건설·GS칼텍스, 23일1위자리놓고붙­는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| 류현진토론토서첫라이­브피칭 - 이형석기자

‘현대건설의 1위 수성이냐, GS칼텍스의 1위탈환이냐’현대건설과GS칼텍스­가 23일 오후 4시서울장충체육관에­서 선두 자리를 놓고 5라운드 마지막경기를갖는다.

20일 현재현대건설이승점 51(19승5패)로 선두, GS칼텍스가 승점 49(16승8패)로

2위에 올라 있다. 두 팀 모두 봄 배구 진출여부는안정권에접­어든상태다.

양팀의승점은 2점 차에불과해이날경기에­따라선두가바뀔수도 있다. 23일 맞대결에서GS칼텍스­가 3-0, 혹은 3-1로 승리시현대건설을끌어­내리고모처럼선두로 올라설 수 있다. 반면 현대건설은 승점을최대5점차까지­벌릴수 있고, 5세트접전끝에패하더­라도승점 1이 앞서계속선두를수성할­수있다.

도드람 2019~2020 정규시즌4차례맞대결­은 2승2패로 팽팽하다. 1~2라운드에선GS칼텍­스가,최근만난3~4라운드에선현대건설­이각각이겼다.현대건설은세터이다영­의빠르고현란한 토스 웍이 강점이다. 헤일리 스펠만(등록명헤일리)은점차좋은모습을보여­주고있다. 공격 종합(44.78%)과 블로킹(세트당0.846개) 속공(53.65%) 1위의 ‘국가대표센터’ 양효진이 지키는 중심은 탄탄하다.여기에정지윤과이다현­까지 가세, 높이에서 우위를 자랑한다. 다만 주전 리베로 김연견이부상으로시즌­아웃된가운데직전경기­에서그공백을메운이영­주가어떤활약을보여주­느냐가중요하다.이도희현대건설감독은“우리가가지고있는경기­력이최대한나와야한다.헤일리도더집중해야한­다”며 “상대(GS칼텍스)의강한서브를얼마나견­뎌낼수있느냐가관건”이라고말했다GS칼텍­스는100%전력으로나서3~4라운드패배를갚는동­시에선두탈환을노린다. 2라운드까지선두를달­린GS칼텍스는이소영­의 부상 이탈과 동시에 현대건설에선두자리를­내준바 있다. 3라운드맞대결에선이­소영이부상으로빠졌고, 2020도쿄올림팍아­시아예선전휴식기이후­첫경기였던4라운드만­남에서이소영과강소휘­가막팀에합류해온전한­전력은아니었다.이번에는 득점(599점)과 성공률(41.44%) 각각 2위에 올라있는 206cm 장신공격수메레타 러츠(등록명 러츠)를 필두로이소영과강소휘­삼각편대가정상컨디션­으로 출격한다. 강소휘는 “4라운드 현대건설전에서는 소영 언니가 부상복귀전이라컨디션­이완벽하지않은가운데­다소무기력하게졌다. 나역시대표팀에서복귀­한뒤4~5경기동안컨디션이안­좋았다”며“5~6라운드맞대결은재밌­는경기가될것같다”고 했다. 이어 정규시즌 우승 목표에대해“마지막까지어떻게될지­모르니까최선을다해야­한다.일단현대건설과맞대결­에서이겨야한다”고강조했다.향후맞대결을고려하면 23일 경기가더욱 중요하다. 앞으로 6라운드(3월 1일) 맞대결도남아 있고, 또봄배구에서만날가능­성이높아맞대결에서자­신감을쌓는것도필요하­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