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영하, 첫실전등판서 1실점  한국에서는 더좋아질 것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미야자키(일본)=안희수기자

한국 야구 우완 기대주 이영하(23·두산)가 스프링캠프첫실전 등판을 치른 소감을전했다.이영하는 24일 일본 미야자키현소켄

구장에서 열린 2020구춘미야자키­베이스볼스대회첫경기­인일본프로팀오릭스전­에선발투수로등판해 2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.총투구수는 36개. 빠른공의최고구속은

149km(시속)가 찍혔다.컷패스트볼(커터)와슬라이더만구사했다.

1회말 1사 주자없는상황에서나카­가와케이타에게 좌중간 3루타를 허용했다. 후속 타자오오시로코지를 2루 땅볼로잡아냈지만나카­가와의득점을막지 못했다. 2회도 1사 주자없는상황에서고토­슌타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. 이상황에서는실점이 없었다. 후속 타자 오다 유야에게 투수앞 땅볼을 유도했고, 이어진 이이다 다이스케는유격수땅볼­로잡아냈다.실점은했지만전반적인­몸상태는좋았다. 좌측선상땅볼타구를처­리하는몸놀림도 유연했다. 2이닝을 소화한 이영하는

1-1동점이던3회말수비­시작때우완사이드암최­원준에게마운드를넘기­고,이날등판을마쳤다.

1차호주스프링캠프에­서라이브피칭을소화했­지만 18일에 예정됐던 호주 국가대표팀과의경기가­비로취소되며등판이밀­렸다.원래김태형두산감독은­오릭스전은다른투수를­선발로내세우고,이영하는뒤에등판시킬­예정이었다.그러나선수가첫번째투­수를자처했다.경기 뒤 만난 이영하는 “오랜만에 나선실전이기때문에밸­런스기복이있었다.몸도무거웠다.그러나커터와슬라이더­의위력이지난해정규시­즌과비교해서크게떨어­지지않은점은다행이라­고생각한다”며총평을 전했다. “첫 등판이었기때문에완벽­하진 않았지만, 한국에 가면 더 좋아질것이다”는자신감도드러냈다.김태형감독은미야자키­2차스프링캠프를앞두­고“이영하가 1선발을노리는것같다.컨디션도좋다”며웃었다.이경기뒤에도“자기공을던졌다.예상보다더좋았다.무엇보다변화구각도가­지난시즌보다좋아진것 같다. 타이밍을빼앗을수있는­공을던지면서각도는더­컸다”고평가했다.이영하는 개막전 선발, 1선발을 노리고있다. 욕심을애써숨기진 않는다. 그는 “2,

3선발 하다 보면 당연히 1선발이 되고 싶지않나”라며“언젠가는앞에다른수식­어가없는에이스로불릴­수있도록노력하겠다”는각오를전했다.

한편 두산은 오릭스전에서 1-7로 패했다. 0-1로 뒤진3회초에선두타자­박건우가솔로홈런을치­며동점을만들었다.그러나

5회 수비에서 투수 이현승이 포구 실책을범하며 1점을 더 내줬고, 6회 수비에서는박신지가 오카다 다카히로에게 스리런 홈런을허용하며균형이­무너졌다. 7, 8회도 1점씩더내줬다.

이영하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