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사무실서만생활이런일은정말처음i

조광래대구대표,코로나와전쟁

Ilgan Sports - - 프론트 페이지 - 최용재 기자

선수들클럽하우스밖으­로못나가

매일열과몸상태철처히­체크

언제끝날지몰라걱정이­앞서

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이한국을뒤덮은가운데­가장큰피해를보고있는­지역은대구광역시다.신천지교회 사태로 인해 기하급수적으로코로나­19확진자들이늘어났­고, 25일 오전9시기준으로전체­확진자893명중대구­가 499명으로 가장 많다. 여기서끝나지않고이제­전국적으로확산되고있­는상황이다.대구시는시민들에게외­출자제,이동자제등을요청하며­확산을막기위해노력하­고있다.

대구의파장은대구를연­고로하는프로스포츠구­단에도영향을미쳤다.한국프로축구K리그개­막을앞둔상황에서K리­그

1(1부리그) 인기팀대구 FC가직격탄을맞았다.대구는오는 29일 강원FC와홈개막전을­준비하고 있었다. 하지만 코로나19로인해개막­전이연기됐다.이어대구지역코

로나19 확진자확산으로인해역­사상처음으로K리그일­정전체가잠정연기됐다. K리그모든클럽과팬들­이아쉬운상황.대구는특히그렇다.지난시즌K리그최고흥­행팀으로우뚝선대구였­기때문이다.지난해개장한대구의홈­구장인DGB대구은행­파크는흥행돌풍을일으­키며K리그의새로운트­렌드가됐다.평균1만734명을기­록하며FC서울,전북현대에이은흥행3­위에당당히이름을올렸­다.전년대비무려 305.1%상승했다.이런흐름을 2020시즌에도 이어가고자대구는엄청­난노력을 쏟아부었다.더욱기대감이높아진대­구의첫경기였다.홈개막전에많은공을들­였다.하지만코로나19의역­습으로다음을기약해야­했다.지금대구의상황은어떨­까.어떻게이를극복할준비­를하고있을까. 25일조광래대구대표­이사와어렵게연락이닿­았다.조대표는 “대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정신이 없다.워낙전화가많이오고,나역시전화받기도힘든­상황”이라고말했다.산전수전다겪은베테랑­축구인조광래.그렇지만그에게도이런­경험은 처음이다.당황스럽고 혼란스럽다. 조 대표는 “이런경험은처음이다.나뿐만아니라모두가처­음이다.대구의상황에걱정이많­다.대구시가시민들에게이­동을자제하라고요청을­한 상황이다. 그래서대구 직원, 선수단모두일체움직이­지않고있다.나역시움직이지못한다.밖에나가지도못해계속­사무실에 있다. 이런일은정말 처음이다. 언제끝날지모르니걱정­이 앞선다”고 한숨을내쉬었다.한국프로축구연맹의 대표자 회의 그리고긴급이사회때도­조대표는참석하지못했­다.만약의사태에대비한것­이다.자신으로인해괜한오해­를사는것도미리차단했­다. 조대표는“연맹에서회의할때도서­울로올라가지못한다고­양해를구했다.혹시나대구에서올라온­나때문에오해가생길수­도있고,나로인해불편한느낌을­가지는이도있을것같아­서였다”고말했다.

조대표는대구의홈개막­전연기와K리그전체일­정연기를오히려적극적­으로추진했다. 그는“홈개막전연기는대구가­연맹에 공식적으로 공문을 보냈다. 이런 상황에서어떻게축구경­기를할수 있겠나. K리그 전체 일정 연기도 마찬가지다. 지금상황에서는 전체적으로 다 미루는 것이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. 축구 경기도상황이 안정이 되야 할 수 있다”고 강조했다.

엄청난 공을 들인 홈 개막전의 연기. 조대표는 아쉽지 않다. 홈 개막전은 다시 준비하면 된다. 그 전에 대구의 상황이 빨리안정되기를바랄 뿐이다. 조대표는“홈 개막전 준비는 많이 했다. 하지만 아쉬움 이전에걱정이앞선다.솔직이지금은아쉬움도 없다. 대구시민들이고통받고­있는상황을생각하면빨­리안정을찾는것이최우­선이다. 이런 상황에서 대구의 홈 경기를하지않는게맞다­고판단을 했다”고 설명했다.

더 큰 사태를 막기 위해 대구 선수관리를철저히하고 있다. 코칭스태프, 대구직원들도 마찬가지다. 조대표는 “다른 지역도아니고대구에서­확진자들이많이나오고­있어걱정이많다.선수들은클럽하우스에 있다.밖으로절대나가지못한­다. 이안에서훈련등모든것­을소화하고 있다. 매일 열체크, 몸상태등을철저히하고 있다.클럽하우스입구에는열­화상카메라를구입해서 설치해 놨다. 마스크도 충분히 구매해놓은상태다.이곳으로들어오는손님­들도모두체크하고있다.대구클럽하우스나사무­실등에방문하려는이들­에게는최대한 진정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자제해달라고요청하고­있다”고밝혔다.마지막으로조대표는희­망을제시했다.많은 이들이 대구시와 대구 구단을 응원하고 있다. 조대표는“주변에서많은응원을받­고 있다. 힘을 내야지. 힘을내서이겨내야지.대구시민,대구선수,대구직원모두힘을 함쳐, 똘똘뭉쳐서극복해 내겠다.선수들과직원들에게도­이렇게항상말하고있다.대구가하루빨리안정되­기를바란다”고간절함을표현했다.

조광래대구대표이사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