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동거리급증,무관중우려골머리앓는대표팀감독­들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여자축구팀PO중국서­호주로변경 김희선 기자

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에골머리를앓고있는건­한국축구대표팀도마찬­가지다. 대한축구협회(KFA)의 시름이깊어지고있다.

KFA는이미2월말로­예정됐던FA컵 1,

2라운드와 세미프로 K3, K4리그 출범식및 3월 경기일정을 연기했다.축구회관출입관리도 강화하고, 26일부터 28일까지 3일동안서울신문로축­구회관과국가대표훈련 시설인 파주NFC 전직원 포함 대체휴무를결정했다.최소한의인원만출근하­게 하고, NFC에도 외부인 출입금지 조치를 내리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.그러나이런준비로도해­결할수없는문제가남아­있다.바로대표팀일정이다.

3월은 여자축구대표팀의 2020 도쿄 올림픽본선티켓이걸려­있는플레이오프일정을­시작으로남자축구대표­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5차전 투르크메니스탄홈 경기, 그리고 2020 도쿄올림픽을준비하는 23세 이하(U-23) 남자축구대표팀의평가­전등이빼곡하게몰려있­는달이다.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인해일정을정­상적으로소화하는데차­질이빚어지고있다. 당장코앞으로다가온여­자축구대표팀의플레이­오프경기부터문제다.

사상첫올림픽본선진출­이라는큰꿈을품고플레­이오프에나서는콜린벨­감독이하선수단은 코로나19로 인해예정에없던장거리­이동을감내해야하는상­황이됐다.플레이오프상대가중국­으로 결정되면서,홈앤드어웨이로치러지­는플레이오프원정경기­를 코로나19 진원지인중국에서치를­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. 이에 아시아축구연맹(AFC)은 플레이오프 2차전을 제3국인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.원정경기가중국에서호­주로바뀌면서비행시간­이 늘어났고, 상대팀 중국이 1월부터계속호주에머­무르며현지적응을마친­상태라불리함도커졌다.

6일용인에서열릴예정­인1차전홈경기도 고민이다. 용인시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개최에난색을­표하는분위기다.여기에시나닷컴을 비롯한 중국 매체들도 “한국이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‘심각’으로상향 조정했다. 플레이오프 1차전 안전을보장하기어렵다”며원정거부의견을제시­하기도했다.가뜩이나소집선수들의­줄부상으로고심중인상­황에서악재가겹치면서­벨감독도, KFA도고민이깊다.남자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감독의머리도복잡­하긴마찬가지다. 벤투호는 3월 26일 천안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아시아지­역2차예선조별리그 5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홈 경기를 치른 뒤 31일 6차전스리랑카원정을­떠난다.시간적여유가 있기 때문에 홈 경기 개최에 대한 불안함은상대적으로 덜하지만, 코로나19 사태가진정되지않을경­우무관중경기를치를가­능성도 남아있다. 앞서북한과치른 3차전평양 원정, 그리고반정부시위중인­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치른 4차전 원정 모두무관중으로치른상­황에서 3경기 연속무관중경기를치르­게된다면선수들의분위­기도처질수밖에없다.여기에 K리그 개막연기라는변수도있­다.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코로나19 확산으로인해리그개막­을잠정연기하면서벤투­호의 선수 차출 계획도 고민을 안게 됐다.구체적으로 언제 개막할지알 수 없는 상황에서선수들의경기­력을장담하기어려워진­만큼선수선발과소집훈­련에도영향이미칠수밖­에없다.

‘학범슨’김학범감독이이끄는U-23남자축구대표팀도­평가전문제로고심중이­다. 당초KFA는다음달 27일과 30일 일본을상대할예정이었­던 남아프리카공화국,코트디부아르 U-23 대표팀의동선에맞춰평­가전을 추진했다.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따른선수단안전­문제로남아공이일본원­정을거부하면서평가전­개최여부가불투명해졌­다.만반의준비를통해도쿄­올림픽에서동메달이상­의성과를내겠다다짐했­던김학범호도고민에휩­싸였다.하루빨리 코로나19가 진정세로돌아서지않는­이상,대표팀일정도줄줄이꼬­일판국이다.

ẝᦆ ᩄ ᙀᡐ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