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60억 f연봉킹g CJ 이재현,올해는등기이사맡을까?

증여세등부과처분취소­소송민감

Ilgan Sports - - BUSINESS - 김두용기자

기업들의 정기 주주총회가 집중된 3월을맞아재계총수들­의사내이사등재여부가­관심사로떠오르고있다.재계총수들이법적책임­과연봉공개부담등으로­사내이사를맡지않는경­우가늘고있는동시에책­임경영을 외면한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어서다. 특히주목되는총수는 100억원이 넘는연봉을받고있으면­서도사내이사는아닌이­재현(사진) CJ그룹회장이다.이재현회장은지난 2018년 오너가총수중에서도 ‘연봉킹’에 올랐다. 금융감독원에따르면이­회장은약 160억원을 받았다. CJ와CJ제일제당, CJ ENM으로부터각각7­1억8000만원, 64억9000만원, 23억2000만원의­보수를 받았다. 재계 2위 현대자동차그룹정몽구­회장이받은약96억원(현대차55억원,현대모비스41억원)보다64억원가량많은­액수다.

이회장은CJ그룹 내등기이사로등재된계­열사가없음에도가장많­은보수를받고있다.

이회장은건강악화를이­유로지난 2016년부터CJ그­룹 내어떤계열사의등기이­사

직도맡지않고있다.

이회장은 2013년 8월 1657억원의 횡령·배임혐의로구속되기전­까지만해도 CJ와CJ제일제당대­표이사를맡았으며 CJ대한통운등 주요 계열사 6곳의 등기이사로 일했다. 2015년 징역 2년 6개월 실형 선고를받았고, 2016년광복절특사­로사면됐다.이회장이구속되면서경­영공백을메우기 위해 외삼촌인 손경식 CJ 회장이 구원투수로 등판했고, CJ그룹은 현재까지 두사람의공동회장체제­를구축하고있다.공동회장체제이긴하지­만CJ그룹의총수는 이 회장이다. 그는 2017년 경영 복귀이후 CJ그룹의 인수합병 및 신사업 진출,구조조정등을 진두지휘하며 실질적 오너경영자로서행보를­보이고있다.그럼에도 이 회장은 등기이사에서는 빠져있고,대신손회장과박근희C­J부회장,김홍기 CJ 총괄부사장 3명이 등기이사로등재돼있다.

사내이사는이사회의구­성원으로서민·형사상책임을져야하고­보수도공개해야한다.해당기업의주주들은주­주총회등에서사내이사­에게경영상의책임을물­을수있다.공정거래위원회는 책임 경영을 위해 오너가의사내이사등재­를권고하고있다. 또공정위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 59개 기업집단의총수일가사­내이사등재여부를공개­하기도한다.

이회장으로서는등기이­사 등재가 부담스러울수있다.현재서울중부세무서장­을상대로증여세등부과­처분취소소송을벌이고 있다. 횡령·배임죄로 옥살이까지 한입장이어서등기이사­가돼서또다시개인소송­으로사람들의입에오르­내리는게난처할수있는­것이다.

이회장은 1600억 원대의세금소송 2심에서 1심의 판결과 달리 일부승소 판결을받았다. 법조계관계자는 “2심 판결이 1심보다꼭나은게아니­다.결국CJ주식에대한 ‘명의 합의 신탁’ 여부가 쟁점인데 1심과 2심 재판부가다르게 해석했지만, 대법원에서는어떤법리­대결이펼쳐질지모른다”라고 말했다. 이 회장으로서는 안심할수없다는얘기다.

CJ그룹 관계자는일간스포츠와­의전화통화에서“아직주주총회날짜도정­해지지않았다. 전자투표 등 고려할 부분이 많기때문에일정확정이­늦어지고 있다”며 “이재현회장의등기이사­등재에대해서아직전혀­들은바없다”고말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