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재개봉

Ilgan Sports - - ENTERTAINM­ENT -

다양한기획전·명작다시보기제공

가만히 앉아 손가락만 빨고 있을 수는 없다.어차피돌아가야하는스­크린이라면조금이나마­관객들의시선을사로잡­을수있는작품이좋다.

코로나19 여파로빈집이된극장들­이나름의 자구책을 마련, 관객들과 작지만 의미있는소통창구를 마련했다. CJ CGV와롯데시네마, 메가박스 등멀티플렉스들은다양­한기획전과 인기영화재개봉을통해‘명작 다시보기’기회를 제공한다. 코로나

19로 주춤한극장가에조금이­나마활력을불어넣겠다­는의도가크다.

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않고있는상황에­서 50여 편의영화들이 3월개봉을포기했고극­장은매일역대최저관객­수를찍고있다. 코로나19피해가가장­높은대구지역극장들은­잠정휴관을고지했지만, 다른 지역은 문까지 걸어 잠글 수없는노릇.위기속묘책은‘재개봉’으로쏠

렸다. 티켓도 반값. 할수있는최선의 1석2조효과를노리겠­다는포부다.

특히극장침체기영향으­로안방에서영화를즐기­는일명방콕족수치는늘­어난것으로 확인됐다. 영화진흥위원회영화관­입장권통합전산망 온라인상영관 박스오피스에따르면올­해5~8주차IPTV영화유­료결제는 326만3715건으­로 지난해동기 180만1242건에 비해 81%가량 증가했다. 넷플릭스언급량도치솟­고있다.극장들은 코로나19 분위기가회복되더라도­이미 OTT(OVER The Top·기존 통신과방송사가아닌새­로운사업자가인터넷으­로다양한미디어콘텐츠­를제공하는서비스)와 IPTV 등으로움직이고있는관­객들의이동량이더욱커­질까조마조마한마음도 내비치고 있다. 여러모로 위기 속 돌파구를마련할수밖에­없는실정이다. CGV는 지난달 26일 재개봉한 ‘해리포터와아즈카반의 죄수’(2004)로 쏠쏠한효과를 보고 있다. 앞서 ‘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’(2001), ‘해리 포터와 비밀의 방’

(2002)이 4DX로재개봉했을당­시예매율

1위에 오르며굳건한 팬덤을확인시킨 바,신뢰속경험치를살려3­번째시리즈‘해리포터와아즈카반의­죄수’를등판시키는노림수를­발휘했다.

CGV는 ‘누군가의 인생영화 기획전’도마련했다. 국내외영화포털과커뮤­니티를참고해 130편의 후보작을 1차로 추린 뒤,관객들의댓글추천과만­족도지수가높은작품을­선별해매주라인업을확­정,월요일과 목요일에 상영한다. 5일 스크린에 걸리는 첫 타자는 ‘비긴 어게인’(2014) ‘싱 스

트리트’(2016) ‘어바웃타임’(2013) ‘캐롤’

(2016)이다.

롯데시네마는 ‘슬럼독 밀리어네어’

(2009)를 12일 단독재개봉한다.인도빈민가에서자란소­년이퀴즈쇼에출전해모­든사람의예상을깨고최­종라운드에진출하자사­기죄로잡혀들어가면서­벌어지는이야기를다룬 영화다. 오스카 8관왕을 비롯해전세계88관왕­에오른기념비적걸작으­로회자되고있다. 2009년개봉당시국­내에서는110만명의­누적관객수를자랑했다.롯데시네마는 ‘힐링무시 상영전’이라는 주제로 기획전을 펼친다. 5일부터 상영되는작품들의 주제는 ‘지친 마음을위로해줄긍정무­비’다. ‘리틀 포레스트’(2018)부터‘실버라이닝 플레이북’(2013) ‘원더’

(2017) ‘그린북’(2019) ‘아이 필 프리티’

(2018)를 차례로 선보인다. 다음 주제는‘지친마음을달래주는음­악영화’다.메가박스는 ‘명작 리플레이’를 준비했다. ‘아이리시맨’ ‘결혼 이야기’ ‘두 교황’ ‘더 킹:헨리 5세’ 등메가박스가멀티플렉­스중유일하게가져왔던­넷플릭스영화들이 눈길을 끈다. 이 외에도 ‘원스 어폰 어타임 인… 할리우드’ ‘나이브스 아웃’도

5000원에볼수있다.

아카데미주제가상,음악상에빛나는뮤지컬­영화 ‘페임’(2009)은 25일 재개봉한다.상위1%만갈수있는뉴욕PA예­술학교

에서춤과노래연기등자­기분야에서최고가되려­고도전하는뜨거운청춘­들을이야기한영화다.재개봉은16분이추가­된익스텐디드버전으로­기대감을 높인다. 내달 1일에는고(故)장국영17주기를기념­해‘패왕별희디오리지널’이재개봉한다.이와 관련 극장 관계자는 “재개봉의 가장큰강점은이미판권­을보유하고있다는것과,영화그자체가홍보물로­따로마케팅비용이 크게 들지 않는다는데 있다. 수입배급사와극장모두­에부담감이적고관객들­에게는깜짝선물이될수 있다. 개봉때놓친영화들이있­다면스크린에서볼수있­는좋은찬스다”고전했다.

이어 “현재 모든 극장들은 관객과 직원의안전을위해코로­나19예방및확산방지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. 유동 인구도 오히려다른곳에비해적­은것이 사실이다”며 “잠시나마 영화관을찾아 바람을 쐬며즐거운시간을보내­는것도나쁘지않을것같­다”고조언했다. 조연경기자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