의혹여전이게클린베이스볼인가

이장석옥중경영 4개월특별조사위원회­빈손

Ilgan Sports - - FRONT PAGE - 배중현기자

강제성없어역할한계뚜­렷

의심가지만확인할방법­없다

물증확인못하고무책임­한결론

결국 빈손이다. 무려 4개월 동안 이장석전대표이사의옥­중경영의혹을조사해온­KBO특별조사위원회­가내놓은결과물은허무­하기 짝이 없다. ‘의심은 가지만 혐의

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’가 그들이 내린 최종결론이다.특별조사위원회라는이­름이무색할정도로무책­임하다. KBO는지난 11월 초변호사, 회계사, 전직 경찰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조사위원회를꾸렸­다.언론보도를통해이장석­전대표의옥중경영의혹­이불거진직후였다. ‘이 사건을제대로 파헤쳐보겠다’는 강한 의지로 해석됐다. 활동은 해를 넘어서까지이어졌다.

리그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루머를 확인하고털어낼좋은기­회였다.이장석전대표의옥중경­영의혹은그가영구실격­처분을받은 2018년 11월 16일 이후꾸준히거론됐다.리그에서퇴출됐지만지­분율 67.56%를가진 최대 주주. 여전히 구단 운영 방향을결정할수있는위­치다.대표이사시절그를보좌­했던직원들이구단을모­두떠난상황이아니어서­대리인을통한옥중경영­은충분히예상가능한시­나리오였다.심증은가지만물증이없­었다.

특별조사위원회의가장­중요한역할은이 ‘물증’을확인하는거였다.그런데조사결과가사실­상빈손에가깝다.핵심당사자인이장석전­대표에대한조사는이뤄­지지않았다. 키움 히어로즈 구단에 따르면 이전대표는현재충북상­주교도소에수감중이고­면회가월6회정도로제­한된다. KBO관계자는“면담 시간도정해져있는데 (다른사람이미리면회를­예약해) 다차있으면 조사를 하기 어렵다. 그쪽에서 하지 않겠다고하는것도마찬­가지다. 10분정도되는접견시­간동안뭘받을수있겠나”라고했다.

조사위원회가주목한부­분은녹취파일이다. 방송에 공개된 녹취에는 구단 고위관계자가이장석전­대표를접견해의사를듣­는 듯 한 내용이 담겨 있어 파장이 일었다. 옥중경영 의혹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일종의스모킹 건이었다. 그런데이마저도직접 증거로 채택하지 않았다. KBO 관계자는 “녹취에 있는단락이끊어져있고­전체의긴흐름에서어떤­내용인지파악이잘안 된다. 그런부분에서 100% 증거로채택하기엔부담­이있었다”고했다.

특별 조사위원회가 할 수 있는 건 사실상구단 직원 조사에 국한됐다. 이 과정에서‘조사위원이 불필요한 내용까지 질문한다’는 구단내불만이터져나오­기도 했다.조사강제성이없는위원­회의역할은시작부터 한계가 뚜렷했다. 묻고 듣는 게 그들이할수있는전부였­다.관계자가부인하면확인­할 방법도 마땅히 없다. 혐의가 있는관계자가자칫리그­내퇴출로이어질수있는­엄중한사안을스스로인­정할리만무하다는지적­이다.

특별 조사위원회의 보고를 받은 KBO상벌위원회는구­단에제재금 2000만원 징계를내렸다.관심이쏠린개별직원에­대한‘강력한’철퇴는없었다.불필요한논란을야기했­다며하송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4명에 대해선 경고

조치했다.녹취를직접증거로채택­하지않았지만녹취에이­름이나온다며고형욱상­무,박종덕관리이사를징계­대상에포함시켰다. KBO는 ‘이 전 대표가 직·간접적으로구단경영에­부당하게관여한것이아­니냐는강한의심이드는­부분이있었으나구단 제출 자료의 임의성 및 당사자(이장석전 대표)의 면담불가등에따른한계­가있어 구체적인 위반 사실의 일시, 장소 등을특정하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했다’고 했다.

특별 조사위원회와 상벌위원회 결과가나온뒤옥중경영­의혹은모두해소됐을까. KBO스스로가‘강한 의심이드는부분이있다’고 할정도로여전히의혹은 짙다. 심증은가지만물증이없­는상황으로되돌아갔다.정운찬총재가주장하는­클린베이스볼에부합하­는결과일까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