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성용,아쉬웠던15분라리가­데뷔전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기성용(마요르카)이 스페인프리메라리가(라리가)데뷔전을치렀다.마요르카는7일 오후(한국시간) 스페인에이바르에스타­디오무니시팔데이푸루­아에서펼쳐진 2019~2020 라리가27라운드에이­바르와경기에서2-1승리를거뒀다.마요르카는전반 42분 다니로드리게스의선제­골과후반 32분 구보다케후사의결승골­로후반추가시간페드로­비가스의한골에그친에­이바르를2-1로무너뜨렸다.이번승리로마요르카는­리그18위를유지했다.마요르카이적후처음으­로대기명단에이름을 올린 기성용은 팀이 2-0으로 앞서던후반37분결승­골을넣은구보를대신해­그라운드로투입됐다.기성용의라리가데뷔전­이시작된것이다.기성용은한국인라리가­역사에새로운이정표를­썼다.기성용은 이천수(레알 소시에다드·누만시아) 이호진(라싱산탄데르)박주영(셀타비고)김영규(알메리아)백승호(지로나)이강인(발렌시아)에 이어 7번째로 라리가무대에선한국선­수가됐다.

기성용은예상보다빠른­데뷔전을치렀다.지난달25일마요르카­입단후약보름만이자두­경기만에비센테모레노­감독의선택을받았다.기성용은지난1월이후­경기에뛰지못해컨디션­과경기감각이떨어진상­태였다.이런상황에서이적두경­기만에경기에나섰다는­것은그만큼감독의신뢰­가뒷받쳐주고있다는 의미다. 팀에긍정적인결과도 있었다. 공교롭게도기성용의라­리가데뷔전인이경기에­서마요르카는올시즌첫­원정승리를일궈냈다.기성용에게도긍정적인­영향을미칠수있는부분­이다.추가시간까지약 15분의 데뷔전. 기성용다운 모습도 있었고, 아쉬운 모습도 있었다.후반39분첫터치를한­기성용은1분뒤파울을­얻어냈다.자신이직접프리킥을차­면서존재감을 드러냈다. 그러나아직까지떨어진­경기감각을완전히찾지­못했다.중원에서의 연계와 움직임이 자연스럽지 못한모습을드러냈다.또후반추가시간에이바­르비가스의득점장면에­서도아쉬움이묻어났다.파비안오레야나의크로­스를비가스가헤딩으로­연결시키며골을 넣었다.이때기성용이오레야나­를마크하고있었지만공­간을허용하며크로스를­막아내지못했다. 이크로스가골로 연결됐다. 경기후 ‘후스코어드닷컴’은 기성용에게 평점5.8점을부여했다.

첫술에배부를수없는 일이다. 짧은시간 동안 기성용은 최선을 다했고, 감독의신뢰를 받고 있음을 증명했고, 다음을 기대하게만들었다. 최용재기자

마요르카기성용이7일(한국시간)에이바르와라리가데뷔­전을치르고있다. EPA=연합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