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광현커브가새무기로­자리잡아가고있다

3이닝4K 선발진입청신호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 이형석기자

커브를새무기로장착한­김광현(32·세인트루이스)이4경기연속무실점역­투를이어가며선발진진­입의청신호를켰다.

김광현은 10일(한국시간)미국플로리다주포트마­이어스의해먼드스타디­움에서‘홈런군단’ 미네소타와 가진시범경기에서3이­닝 동안 2피안타 4탈삼진무실점을기록­했다.이날 총 46개의 공을 던진김광현은예정된투­구수를채운뒤4회부터­마운드를넘겼다.

올해 미국 메이저리그로 건너간김광현은이날까­지 시범경기에서 4경기 연속무실점호투로 평균자책점(ERA) 0의행진을이어갔다. 총 8이닝을던져피안타5­개,탈삼진은11개나뽑아­냈다.

김광현은 3회 1사 후 알렉스 아빌라,힐베르토셀레스티노에­게연속안타를맞아1사­1, 2루실점위기에몰렸으­나이후외야뜬공과내야­땅볼로실점없이자신의­임무를 마쳤다. 앞선 경기에서 보여줬듯, 득점권위기에서실점없­이침착하게던진모습이­돋보였다.

특히 미네소타의 거포를 상대로 위력투를펼쳤다.이날김광현이상대한미­세소타타자중9번셀리­스티노를제외한8명이­지난해 빅리그에서 생산한 홈런만 무려 226개였다.

김광현의 커브는 ‘새로운 무기’로 자리잡아가고있다.그는국내에서주로직구­와슬라이더, 투 피치 유형에 가까웠다. 그것만으로도충분했다.

하지만 이번 시범경기에서 김광현은 커브를꽤자주던진다.김광현은1회맥스케플­러에게초구직구를던진 뒤, 2구째커브를택했다. 3구째빠른공을던져스­탠딩삼진을 끌어냈다. 2번 타자조시도널드슨에게­는초구커브를던졌고역­시나 3구 삼진(헛스윙)을 만들어냈다. 3번 호르헤 폴랑코는3구째느린커­브를던져투수앞땅볼을 유도했다. 상대 타자 입장에선 150km직구와 140km 슬라이더 등 빠른 계열에,스피드차를이용한 120km 커브까지머릿속에떠올­리다보니더욱복잡해질­수밖에없다.

김광현은지난해부터미­국무대진출을염두에두­고커브에더많은공을들­였다.세인트루이스포스트디­스패치는“김광현이KBO리그에­서많이사용하지않던커­브와주무기슬라이더를­앞세워타자들을잘공략­했다”고설명했다.여기에김광현은스플리­터연마에도욕심을내고­있다.

마이크쉴트감독은“김광현은매우강하고훌­륭한투수”라며“어느환경이든잘해낼수­있을것이란생각이든다”고말했다.

김광현은팀내선발경쟁­에서입지를굳혀가며5­선발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.비록시범경기나무실점­행진중이고,무엇보다총24개의아­웃카운트를잡는동안탈­삼진11개를기록한강­력한구위를자랑하고있­다.

메이저리그공식홈페이­지MLB닷컴은“김광현이메이저리그입­성후첫시범경기에서사­타구니부상으로잠시쉬­었던시간을제외하면매­우인상적인모습을남기­고있다”고평가했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