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쿄올림픽여자축구최­종예선 PO 한국·중국전 6월 4·9일 개최

Ilgan Sports - - SPOTLIGHT -

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여파로미뤄진한국과중­국의 2020 도쿄올림픽여자축구최­종예선 플레이오프(PO)가6월개최된다.

3월에 이어 6월에예정됐던남자축­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아시아지­역2차예선경기도연기­됐다.날짜는추후확정될예정­이다.대한축구협회에따르면­아시아축구연맹(AFC)은 9일 AFC 회원국에공문을보내A­매치일정연기를통보했­다. AFC는 ‘3월과 6월에 열리기로 했던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경기는 연기한다. 국제축구연맹(FIFA)과 AFC는연기되는경기­에대한자세한사항을논­의해회원국과소통할것­이다’라고설명했다.다만 AFC는 ‘안전 및보건문제와관련해요­구조건을충족한다면 FIFA와 AFC의사전승인아래­양국이합의해 3월이나6월에경기를­치를수있다’는단서를달았다.

더불어 AFC는 또다른공문을통해 애초이달치르려했던한­국-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를 6월 4일과 9일로연기할것을 통보했다.장소와시간은추후결정­된다.도쿄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는 애초지난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1차전을 치르고, 11일 호주 시드니 인근 캠벨타운스타디움에서­2차전을개최할예정이­었다.

2차전은중국의홈경기­지만코로나19의영향­으로중국내에서경기를­치를수가없게돼호주로­장소가옮겨졌다.하지만 이후 국내에서도 코로나19가 확산하고,용인시가대회개최를포­기하면서1차전도개최­가어려워졌다.

그러자대한축구협회는­최근열린 AFC긴급회의에서 중국축구협회와 별도 미팅을통해올림픽최종­예선플레이오프를연기­하기로 합의했으며, FIFA와 AFC가 최종협의해6월로연기­를확정됐다.

Newspapers in Korean

Newspapers from Korea, Republic

© PressReader. All rights reserved.